전체메뉴
여야 4당 “한국당, 패스트트랙 수사 외압”…한목소리 비난
더보기

여야 4당 “한국당, 패스트트랙 수사 외압”…한목소리 비난

뉴시스입력 2019-07-03 15:44수정 2019-07-03 15: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채익·이종배 의원 경찰청에 수사자료 요청
민주 "명백한 수사 외압…납득할 수 없는 행태"
바른미래 "외압으로 죄가리려는 구시대적 발상"
'통상적 상임위 활동' 이채익 반박에 "적반하장"

여야 4당은 3일 자유한국당 이채익·이종배 의원이 경찰청에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고소·고발과 관련한 경찰의 수사 자료를 요청한 데 대해 ‘수사 외압’이라고 한 목소리로 비판했다. 이채익 의원이 “통상적인 상임위원회 활동”이라고 반박한 데 대해서도 “적반하장”이라고 날을 세웠다.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브리핑을 통해 “국회의원의 자료요구 권한은 특권으로 부리며 남용하라고 주어진 것이 아니다”라며 “법과 원칙에 앞서 최소한 상식으로도 납득할 수 없는 행태”라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명백한 외압”이라며 “사상 초유의 동료의원 감금 행위에 대한 한국당 의원들의 경찰 소환 조사를 앞둔 시점에 경찰에 수사 진행상황, 수사 담당자, 수사 대상 명단까지 제출할 것을 요구하는 행위가 외압이 아니면 무엇이겠느냐”고 꼬집었다.

정춘숙 원내대변인도 브리핑을 통해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같은 당 소속 의원들이 직접 수사 자료를 요구한 건 피의자의 방어권 보장 차원을 넘어 수사에 대한 압박으로 받아들여질 수밖에 없다”면서 “수사과정에서 국회의원 신분이 아닌 국민의 한 사람으로 당당하게 소환조사에 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바른미래당도 한국당이 외압으로 자신들의 죄를 가리려 한다고 질타했다.

노영관 상근부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의 회의 참석을 막기 위한 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불법 점거 행위도 기막힌 노릇인데 설상가상 자신들의 죄를 덮기 위해 물불 못 가리는 행태가 안타까울 뿐”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외압으로 자신들의 죄를 가리려는 한국당의 구시대적 발상과 기득권 의식으로는 한국의 미래를 기대할 수 없다”며 “법 앞에 만인이 평등하다는 만고불변의 진리를 깨려하지 말라. 그만 정신 차리고 오만과 자만의 늪에서 나와 당당히 수사에 응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재두 민주평화당 대변인도 “국회의원의 정상적 업무 범위를 벗어난 외압”이라며 “한 마디로 범죄자가 경찰의 손발을 묶은 꼴”이라고 거세게 비판했다.

‘통상적 상임위 활동’이라는 이채익 의원에 해명에 대해서도 비난이 쏟아졌다. 바른미래당은 “비공개로 요청한 자료 요구가 외부에 알려진 경위에 대해 밝히라는 이 의원의 경찰 압박은 적반하장식 항의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여영국 정의당 원내대변인 역시 “적반하장에 점입가경”이라며 “상임위 활동이라도 수사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면 그만두는 게 상식이다. 수사 계획서를 비공개로 내놓으라고 한 건 스스로도 떳떳하지 못하다는 반증 아니냐”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그런데 본인의 부끄러운 짓을 누가 알렸는지 피감기관을 압박해 찾아내겠다니 갑질과 위법행위를 대놓고 하겠다는 선언”이라며 “당장 쓸데없는 짓을 중단하고 성실하게 조사받으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