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상대 급소 찌른다 한들…서로 불행” 일본 언론도 비판
더보기

“상대 급소 찌른다 한들…서로 불행” 일본 언론도 비판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7-03 15:13수정 2019-07-03 15: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아사히신문 “정치 목적으로 무역 이용, 자유무역의 원칙 왜곡 조치 즉시 철회해야”
도쿄신문 “일본의 조치는 일본에도 악영향”
산케이신문 “대일 의존도 높은 한국 경제 악화, 日 경제에도 안 좋아”
사진 출처 | ⓒGettyImagesBank

일본 정부가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에 대한 보복조치로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강화에 나선 것과 관련해 아사히 신문, 도쿄신문 등 일본 언론들은 ‘보복을 즉시 철회하라’, ‘서로 불행해질 것’이라는 제목의 사설을 싣고 설득력이 부족하다고 비판했다.

아사히(朝日)신문은 3일 신문 사설에서 “정치 목적으로 무역을 이용하고 있다. 최근 미국과 중국의 내세우고 있는 어리석은 행동에 일본도 참여하겠다는 것인가”라며 “자유무역 원칙을 왜곡하는 조치는 즉시 철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를 비롯한 내각 관계자들이 ‘보복조치’가 아니라고 주장한 것에 대해서도 “일본 정부가 강제징용 문제가 배경임을 인정하면서도 한국에 대한 보복조치가 아니라는 것은 전혀 설득력이 없다”며 “(이번 조치가) 무역과 관련한 국제적인 논의에서 일본의 신용을 떨어트릴 수 있으며 한일 양쪽의 경제활동에 악영향을 미칠 텐데도 이런 모순적인 설명을 하는 것은 무책임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과 거래하는 일본 기업에 피해가 돌아올 가능성이 크고, 장래에는 한국 기업이 공급처를 바꿀 가능성도 있다. 정치의 대립에 경제 교류를 끄집어내는 것이 한일 관계에 줄 상처는 계산하기 힘들 정도”라며 “자유무역의 원칙을 왜곡하는 조치는 즉시 철회해야 한다”고 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문재인 대통령(왼쪽부터). 사진=동아일보DB

도쿄(東京)신문 역시 이날 사설을 싣고 “일본의 조치는 일본에도 악영향을 미친다”며 “강제징용 문제는 외교 협상을 거듭하면서 해결해야 한다. 수출 규제로 긴장을 높이는 것은 현명하다고 말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주요기사

이어 “상대의 급소를 찌르는 수출제한이 꼭 정치·외교 문제를 해결할 특효약이 되지는 않는다”고 지적했다.

보수 매체인 산케이도 자국 정부의 결정을 비판하고 나섰다. 산케이는 이날 “대일 의존도가 높은 한국 경제가 안 좋아지면 멀리 볼 때 일본 역시 큰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며 파나소닉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일본의 전자업체들의 생산 계획에도 차질이 생길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