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무신사 광고에 ‘탁 치니 억하고’…박종철 열사 희화화?
더보기

무신사 광고에 ‘탁 치니 억하고’…박종철 열사 희화화?

뉴스1입력 2019-07-03 14:34수정 2019-07-03 14: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무신사 인스타그램) © 뉴스1
인기 온라인 패션 플랫폼인 무신사가 고(故) 박종철 열사 고문 치사 사건을 경찰이 은폐하기 위해 썼던 ‘탁 치니 억하고’라는 말을 상품 광고에 이용,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역사의 비극으로 남아 있는 사건을 ‘희화화’했다는 지적을 피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무신사는 뒤늦게 해당 광고가 부적절 했다며 사과했지만 비난은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발단은 무신사가 지난 2일 인스타그램에 올린 양말 광고다. “속건성 책상을 탁쳤더니 억하고 말라서”라는 말이 들어가 있다. 1987년 박종철 열사가 경찰에서 고문을 받다 사망하자 경찰은 이를 덮기 위해 ‘책상을 탁치니 억하고 죽었다’고 거짓말을 했었다.

이 광고가 올라온 후 댓글 등을 통해 비난이 쇄도하자 무신사는 게시물을 삭제하고 사과했다.
© 뉴스1

무신사는 “콘텐츠 검수 과정에서 거르지 못한 점, 무엇보다 해당 사건이 갖는 엄중한 역사적 의미를 제대로 인식하지 못한 점에 대해 깊이 사과드린다”며 “앞으로 책임감을 갖고 신중하게 콘텐츠를 제작하고, 검수 과정을 적극적으로 개선해 다시는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무신사는 “단순 사과에 그치지 않고 확실한 재발 방지와 진정성 있는 사과를 위한 후속 조치를 하겠다”며 2차 사과문도 올렸다. 전 직원을 대상으로 역사 교육을 실시하고, 사단법인 민주열사박종철기념사업회에 후원금을 통해 사죄하는 마음을 전하겠다는 것이다.

사과문 게시 후에도 네티즌들은 “알고 했어도, 몰랐어도 죄다” “선을 넘었다” 등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 일부 네티즌들은 무신사 불매운동을 거론하기도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