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서현진 전 아나 “마흔에 엄마된다”
더보기

서현진 전 아나 “마흔에 엄마된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7-03 12:34수정 2019-07-03 12: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서현진 전 아나 인스타

서현진 전 MBC 아나운서가 임신 소식을 전한 사실이 3일 뒤늦게 알려졌다.

서현진 전 아나운서는 지난달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게 기쁜 소식이 있다”면서 임신 소식을 전했다.

서현진 전 아나운서는 “올 11월에 엄마가 된다”며 “벌써 배가 많이 불렀는데 그동안 조심스러워서 말 못하다가 이제야 친구들과 지인들에게 조금씩 축하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얘들아 나 마흔에 엄마된다”라며 “오늘(지난달 28일) 명동성당 한마음한몸 운동본부 월례미사 중에 태아 축복식이 있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사진=서현진 전 아나 인스타

그러면서 “앞으로 아기를 만나는 날까지 건강히 잘 키워볼 것”이라며 ‘마흔살 엄마’, ‘태교는 내 위주로’ 등의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한편, 서현진 전 아나운서는 2017년 5세 연상의 이비인후과 의사와 서울의 한 성당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두 사람은 최현정 전 아나운서의 소개로 만나 약 8개월간의 열애 끝에 결혼에 골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