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인 차별 없었다”…日군함도 원주민들 유엔서 주장
더보기

“한국인 차별 없었다”…日군함도 원주민들 유엔서 주장

뉴시스입력 2019-07-03 11:44수정 2019-07-03 11: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 학자 이우연 "조선인 임금 높아...노예노동 아니야"

태평양전쟁 당시 강제 징용된 조선인들이 석탄 채굴에 동원됐던 일본 나가사키(長崎)현 하시마(端島, 일명 군함도)섬의 옛 주민들이 국제무대에서 “당시 군함도에서는 한국인에 대한 차별이 없었다”라고 주장했다.

3일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군함도의 옛 섬 주민 등은 2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유엔 본부에서 심포지엄을 열고 이 같은 주장을 펼쳤다. 심포지엄은 일본의 민간단체 ‘국제역사론전연구소’가 주최했다.

전 군함도 주민인 사카모토 도토쿠(坂本道?·65)는 광부였던 부친과 전 주민들의 증언이라며, “한반도 출신자도 똑같은 동료로서 함께 술을 마셨다고 들었다”라는 등의 주장을 펼쳤다.

그는 “군함도가 조선인을 강제노동시킨 ‘아우슈비츠와 같은 지옥섬’이라는 오해가 세계에 퍼져, 섬의 명예가 훼손됐다”라고도 했다. 심포지엄에서는 군함도 옛 주민들의 목소리를 담은 동영상도 상영됐다.

주요기사

이번 행사를 주최한 ‘국제역사론전연구소’의 마쓰기 구니토시(松木國俊) 수석연구원은 “일본 정부가 조선인에게 노예노동을 시켰다는 주장은 역사적 사실이 아니다”, “왜곡된 반일 프로파간다다”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번 심포지엄에는 한국의 이우연 낙성대 경제연구소 연구위원도 참석해 일본 측 주장에 힘을 보탰다. 이 연구원은 당시 군함도 탄광에서 일했던 조선인들이 임금에 대해 “다른 직종의 조선인 및 일본인에 비해 높았다”, 탄광에서의 노동 강도에 대해 “노예노동이라는 왜곡된 역사인식이 확산돼 있다”라는 등의 주장을 폈다.

낙성대 경제연구소는 조선이 일본의 식민지였던 덕분에 근대화됐다는 ‘식민지 근대화론’ 연구를 이끌어온 곳으로, 이우연 연구위원은 이전부터 ‘징용’, ‘강제동원’이라는 용어가 역사왜곡이라는 논지를 전개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군함 모양으로 생겼다고 해서 군함도로 불리는 하시마섬은 나가사키현 인근 해역에 위치한 축구장 2개만한 크기의 인공 섬으로, 2015년 하시마섬을 포함한 메이지 산업혁명시설 23곳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됐다.

그러나 이 섬은 일제강점기 때 조선인들이 강제 징용돼 석탄 노동에 동원됐던 곳으로, 일본은 유네스코 측에 메이지 산업시설 23곳 중 7곳에서 조선인들이 강제징용(forced to work)을 당했다는 설명 문구를 추가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이후 일본 정부는 강제 노동(forced labor)의 의미에 대해 해석을 달리하며 강제징용 사실을 명기하지 않고 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