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귀족학교 아냐” “강남 8학군 부활”…자사고 폐지 결사 반대
더보기

“귀족학교 아냐” “강남 8학군 부활”…자사고 폐지 결사 반대

뉴시스입력 2019-07-03 11:18수정 2019-07-03 11: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학교장 일주일 새 두 차례 입장문…학부모들은 청와대로
오해 해명, 평가 부당 주장…탈락 시 법률적 대응 예고도

서울 지역 자율형사립고(자사고) 재지정 평가 결과 발표가 다가오면서 이 지역 자사고 구성원들이 자사고 폐지를 막기 위해 연일 목소리를 내고 있다.

서울 자사고 대표인 대광고 김철경 교장은 3일 오전 입장문을 내고 자사고 폐지 정책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교장은 일주일 전인 지난달 26일에도 비슷한 입장문을 냈다.

그는 자사고가 우수 학생을 선점하고 특권계층을 위한 귀족학교라는 주장에 반박했다. 자사고가 일반고와 같이 후기에 학생을 선발하고 있으며 저소득층 학생들에게 기회를 주는 사회적 배려대상자 전형을 운영한다는 이유에서다.

자사고가 사교육을 유발한다는 지적에 대해 김 교장은 “과학고와 영재고, 국제고의 입학을 위해 사교육에 의존하는 비율이 훨씬 높다”며 “이들 특수 고등학교는 그대로 두면서 자사고에 대해서만 화살을 돌리나”라고 반문했다.

주요기사

그는 현재 진행 중인 자사고 재지정 평가를 두고 “자사고 폐지를 위한 명분 쌓기 용에 불과하다는 인식이 팽배하다”며 “소송을 불사하겠다는 결의를 다지는 자사고가 적지 않다”고 설명했다.

이어 “섣부른 판단과 설익은 결정은 학부모, 학생 그리고 자사고 자체로부터의 상당한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날 오전 서울 자사고 학부모 연합회(자학연)도 문재인 대통령에게 자사고 폐지 정책을 막아달라며 서한문을 보냈다. 학부모들은 지난 4월과 6월 같은 내용으로 항의집회를 열었다. 최근에는 지난 1일 자사고 폐지 반대에 찬성하는 서명 3만부를 모아 서울시교육청에 전달했다.

자학연은 이날 서한문에서 “자사고를 폐지할 경우 강남 8학군이 부활해 교육 양극화가 심화될 것”이라며 “학생, 학부모, 학교 동의없는 자사고 폐지는 결코 있을 수 없다. 대통령께서 힘을 실어달라”고 말했다.

서울에는 22개 자사고가 있으며 이 중 13개교가 올해 재지정 평가를 받는다. 평가 결과는 오는 10일께 발표될 예정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