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서울자사고 학부모들, 대통령에 서한…“강남 8학군 부활”
더보기

서울자사고 학부모들, 대통령에 서한…“강남 8학군 부활”

뉴시스입력 2019-07-03 09:53수정 2019-07-03 09: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자사고 폐지하면 교육 양극화 심화된다" 강조
교육감 상향에 교육정책 흔들려…대통령에 호소

13개 자율형사립고(자사고)가 재지정 평가를 받고 있는 서울지역의 학부모들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자사고 폐지 정책을 막아달라고 요구했다.

서울 자사고 학부모 연합회(자학연)는 이날 오전 문 대통령에게 보낼 서한문을 공개했다.

이들은 서한문에서 “서울의 22개 자사고 중 강남·서초에 위치한 학교는 5개 뿐”이라며 “자사고 학생과 학부모도 교육을 위해 허리띠를 졸라매는 서민”이라고 말했다. 서울에는 총 22개 자사고가 있으며 이중 13개교가 올해 재지정 평가를 받는다.

이들은 자사고를 폐지할 경우 강남 8학군이 부활해 교육 양극화가 심화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이들은 평가를 진행 중인 각 시도교육청을 향해 “지역 교육감의 이념에 따라 이렇게 자주 교육정책이 바뀔 수는 없다”며 “아무런 대책도 없이 우리 아이들의 학교 선택권을 제한하고 평등교육만을 강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북교육청은 전국 17개 시도 중 유일하게 자사고 재지정 평가 기준 점수를 80점으로 설정해 타 시도교육청보다 10점이 높다. 전북 상산고는 79.61점으로 탈락했다. 서울시교육청 조희연 교육감은 자사고의 일반고 전환을 공약으로 내세웠다.

이들은 “법률로 폐지하지 못해 평가의 잣대를 바꿔 폐지를 하려는 것이야 말로 권력을 가진 자의 횡포”라고 말했다.

자학연은 “학생, 학부모, 학교 동의없는 자사고 폐지는 결코 있을 수 없다”며 “평범한 아이들의 일상이 정치적 성향에 의해 흔들리지 않도록 대통령께서 힘을 실어달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이날 오전 11시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서한문을 낭독하고 자사고 폐지 반대 서명서를 청와대에 전달할 예정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