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종민 “민주당, 정개특위 맡는 걸로 가닥…우려 말라”
더보기

김종민 “민주당, 정개특위 맡는 걸로 가닥…우려 말라”

뉴시스입력 2019-07-03 09:37수정 2019-07-03 09: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당이 정개특위 맡으면 패스트트랙 동력 흔들려"
"심상정 일방해고? 위원장직 연연 않는다고 이야기"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정개특위) 여당 간사인 김종민 의원은 3일 더불어민주당이 정개특위 위원장을 맡는 방향으로 가닥이 잡혔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여야) 협상을 하는 기본 취지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동력을 이어가려는 건데 정개특위 위원장을 자유한국당에 줘버리면 패스트트랙 동력 자체가 흔들려버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정개특위 위원장을 민주당이 가져가 야 3당 공조를 이어가는 쪽으로 민주당 내 분위기가 만들어졌느냐’는 질문에 “그렇게 판단하고 있다”면서 “큰 우려는 안 하셔도 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인영 원내대표도 사실 정개특위를 해야 한다는 방향을 가지고 협상을 마무리 지은 것”이라며 “그 문제에 대해 내부적으로 설득하고 합의하는 과정이 필요해 어느 한쪽을 하겠다고 공표를 하지 않았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김 의원은 심상정 정개특위 위원장의 ‘일방 해고’ 주장에 대해서는 위원장 교체에 대해 사전에 충분한 공감대가 있었고 정개특위 내에서 ‘위원장을 한국당이 맡아선 안 된다’는 합의도 이뤄졌다고 전했다.

그는 “사실상 정개특위를 무산시키겠다는 게 한국당의 의도였다”면서 “특위 기한 연장을 성사시켜야 한다는 목표에 심 위원장, 바른미래당 간사 김성식 의원과 동의를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한 연장이 안 되면 표결하자고 한 게 강한 압박이 돼 한국당이 원 포인트 협상에 응하게 된 것”이라면서 “심 위원장은 ‘위원장 자리에 연연하지 않는다. 기한 연장이 돼 패스트트랙의 동력을 살리는 게 우리의 목표 아니냐’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심 위원장이 ‘위원장을 교체한다는 문구만 넣지 말고 위원장 문제는 기한 연장 이후 여야가 추가로 협의한다는 식의 합의문안을 만들어 달라’고 요청했다”며 “여야 원내대표 간 협상에서 원안을 100% 관철시키지 못했지만 기한 연장에 성공했으니 양해해달라는 이야기를 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는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도 “(합의문에) 위원장 교체가 명시돼 있으니 심 위원장이 섭섭할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면서도 “하지만 사전에 이런 상황이 논의가 안 됐단 건 사실이 아니다. 또 위원장이 교체된다고 해도 ‘한국당이 맡아선 안 된다’는 게 정개특위 내에서의 합의사항이었기 때문에 한국당에 안 맡도록 최대한 협상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