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단독]올해 종부세-재산세 작년보다 2兆 더 낸다
더보기

[단독]올해 종부세-재산세 작년보다 2兆 더 낸다

이지훈 기자 , 홍정수 기자 입력 2019-07-03 03:00수정 2019-07-03 07: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회예산정책처 “보유세 15兆”

올해 공시지가가 대폭 인상되면서 국민들이 내야 할 부동산 보유세가 지난해보다 2조556억 원 늘어날 것으로 추산됐다.

국회예산정책처가 2일 자유한국당 이현재 의원의 의뢰를 받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부동산 공시지가 상승분과 지난해 개정된 종합부동산세법 등을 적용해 시뮬레이션했을 때 개인이 납부해야 하는 종합부동산세는 지난해보다 1조1632억 원, 재산세는 8924억 원이 많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지난해 걷은 보유세보다 15.3%나 올라 총보유세는 15조5135억 원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1주택자가 부담해야 할 종부세도 큰 폭으로 증가할 것으로 분석됐다. 공시가격 기준 9억 원이 넘는 주택을 보유한 사람이 내는 종부세 부과 대상자 중 1주택자는 2017년 평균 77만 원을 냈지만, 2019년엔 181만 원을 낼 것으로 분석돼 2년 만에 납부액이 2배 이상으로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이지훈 easyhoon@donga.com·홍정수 기자
주요기사
#종부세#재산세#부동산 보유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