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당 “외교참사… 여야 3당 한일 의회 교류 추진할 것”
더보기

한국당 “외교참사… 여야 3당 한일 의회 교류 추진할 것”

최우열 기자 입력 2019-07-03 03:00수정 2019-07-03 10: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日 경제보복 파장]“보복예고 방관” 외교라인 문책 요구
바른미래도 “외교부 정신 차려야”
수출 규제에 나선 일본의 움직임을 놓고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현 정부의 외교 참사”로 규정하고 청와대와 정부의 외교라인 문책을 요구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2일 원내대책회의에서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 이후 지난 8개월여 동안 일본 정부는 계속 통상보복을 예고해 왔다”면서 “그럼에도 외교부는 최악의 사태가 벌어질 때까지 그저 방관했다. 감정외교·갈등외교가 가져온 외교 참사”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경색된 한일 관계와 그로 인한 무역보복을 해결하기 위해 긴급 한일 의회 교류를 여당 그리고 바른미래당과 함께 추진해 보겠다”고 밝혔다. 한국당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는 이 자리에서 “손 놓고 있었던 외교 책임자에 대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면서 “외교라인에 대해 문책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도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아마추어, 무능 외교 비판을 받아온 외교부 또한 정신을 똑바로 차리라”면서 “북-미 정상의 판문점 깜짝 회동을 갖고 홍보에 열을 올릴 때가 아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악화된 한일 관계를 전반적으로 안정시키기 위한 종합대책 마련이 시급한 상황으로, 이번만큼은 쇼·이벤트가 아니라 외교력을 보여줄 것을 촉구한다”고도 했다.


최우열 기자 dnsp@donga.com
관련기사
#일본 수출 규제#자유한국당#외교 참사#바른미래당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