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해외 영토 넓히는 간편결제… ‘SSG페이’ 7개국 뚫었다
더보기

해외 영토 넓히는 간편결제… ‘SSG페이’ 7개국 뚫었다

신희철 기자 입력 2019-07-03 03:00수정 2019-07-03 04: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만 태국 일본 싱가포르 등… 12월부터 오프라인 매장서 통해
네이버페이 지난달 日서 서비스… 페이코-카카오페이, 中 진출 계획
소비자 모을 플랫폼으로 급부상
신세계그룹의 간편결제 서비스 ‘SSG페이’를 12월부터 대만 태국 일본 싱가포르 등 7개 국가 오프라인 매장에서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은행 계좌에 연동하거나 카드·상품권·포인트로 ‘SSG 머니’를 충전하면 별도의 환전 없이 스마트폰앱 바코드 태그만으로 해외 주요 쇼핑몰과 면세점 등에서 상품을 결제할 수 있다.

신세계는 하나금융그룹 및 글로벌 결제 네트워크 플랫폼 ‘GLN’과 손잡고 12월부터 아시아 주요 7개국에서 SSG페이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일 밝혔다. 하나금융그룹과 GLN의 네트워크를 활용해 대만 태국에서만 SSG페이 사용처를 300만 개 이상 확보했다.

기존 SSG페이 이용자는 별도 앱을 설치하지 않고 기존 앱에서 바코드를 찍는 것만으로 결제할 수 있다. 국내 보유 계좌를 연동시켜 놓으면 결제할 때마다 잔액이 차감된다. 무통장 입금이나 카드·상품권·포인트로 SSG머니를 충전해 놓고 사용할 수 있다.

대만의 경우 최대 면세점인 에버리치를 비롯해 패밀리마트, RT마트, 스펀·주펀 야시장 등에서 사용할 수 있다. 태국에서는 센트럴 쇼핑몰, 시암센터, 시암스퀘어원, 방콕 왕궁, 야시장 등과 제휴돼 있다. SSG페이 관계자는 “묵혀둔 상품권이나 포인트가 있다면 해외여행 시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면서 “대만과 태국 외에 다른 국가 가맹점도 연내 확정해 발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 밖에 네이버, 카카오, 페이코(PAYCO)도 해외 간편결제 서비스를 확대 중이다. 네이버는 6월 일본에서 네이버페이 서비스를 시작했다. 기존 네이버페이 이용자가 일본에 있는 ‘엔페이(NPay)’나 ‘라인페이(LINEPay)’ 가맹점에서 QR코드를 찍어 결제하는 방식이다. 로손 편의점, 가전매장 빅카메라, 하네다 공항, 몬테레이호텔, 저팬택시 등 약 160만 개 가맹점이 대상이다. 환전 수수료나 카드 수수료 없이 충전해 놓은 네이버페이에서 당일 환율을 감안해 차감된다.

페이코와 카카오페이는 일본 내 서비스를 이달 중 선보이고, 중국 동남아 등으로 대상국가를 확대할 계획이다. 페이코는 일본 드러그스토어, 편의점, 슈퍼마켓, 면세점, 잡화점 등에서 바코드 태그로 결제할 수 있게 했다. 카카오페이는 중국 알리바바의 알리페이와 손잡고 사업 모델을 구축하고 있다. 일본을 시작으로 카카오페이와 알리페이를 두루 쓸 수 있는 지역을 넓혀 나갈 예정이다.

유통사나 정보기술(IT) 업체들이 해외 간편결제 서비스를 확대하는 것은 간편결제 서비스가 소비자를 끌어 모을 새로운 ‘플랫폼’이라 판단했기 때문이다. 사용처를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까지 확대해 자사 결제 시스템을 더 많이 이용하도록 하는 전략이다. 업계 관계자는 “간편결제의 가맹점 수수료는 통상 0.2∼0.3%에 불과해 수수료 수익을 노린 것은 아니다”라며 “빠르게 커지는 간편결제 시장에서 자사 플랫폼으로 고객을 최대한 끌어들여 신사업을 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네이버나 카카오톡이 이용자를 늘린 뒤 쇼핑이나 광고 등으로 사업을 확대한 것과 비슷한 방식이라는 것이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간편결제 서비스의 지난해 하루 평균 이용 실적은 1260억 원으로 2017년보다 86.2%(583억 원) 늘었다.

신희철 기자 hcshin@donga.com
#신세계그룹#ssg페이#네이버페이#페이코.카카오페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