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KT 협력사, 싱가포르 박람회 통해 글로벌 진출
더보기

KT 협력사, 싱가포르 박람회 통해 글로벌 진출

주성원 기자 입력 2019-07-03 03:00수정 2019-07-0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보통신 ‘커뮤닉아시아’ 참가… 7개사 VR-5G기술 수출 성과
싱가포르에서 열린 ‘커뮤닉아시아 2019’ 행사장 내 KT파트너스관을 찾은 방문객이 전시 솔루션을 체험하고 있다. KT 제공
KT는 지난달 18일부터 20일까지 싱가포르에서 열린 ‘커뮤닉아시아 2019’에 7개 협력사가 참여해 현지 업체와 수출 계약 또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해 글로벌 진출에 나섰다고 밝혔다. ‘커뮤닉아시아’는 아시아 최대 정보기술(IT) 박람회다.

이번 전시에는 VR·AR 소셜 플랫폼 업체 ‘살린’, 5세대(5G)·LTE 그룹무전통신 플랫폼 업체 ‘아이페이지온’, 5G 이동통신망용 커넥터 업체 ‘용진일렉콤’, 양자암호소자 업체 ‘우리로’, 5G·LTE+와이파이 병합 솔루션 업체 ‘이루온’, 영상분석 소프트웨어 업체 ‘인텔리빅스’, 클라우드 의료 솔루션 업체 ‘하이젠헬스케어’ 등이 참여했다.

이 가운데 살린은 싱가포르 IT솔루션 마케팅 전문 기업인 ‘그린랩’과 ‘VR 팬미팅’ ‘VR 에듀케이션’을 아시아 전역에 재판매하는 MOU를 체결했다. ‘VR 팬미팅’은 스타가 해외에 거주하는 팬들과 실시간으로 가상공간에서 미팅 행사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서비스다. ‘VR 에듀케이션’은 강사가 가상의 교실을 만들어 수업하는 서비스다.

용진일렉콤도 보다폰 등 글로벌 통신 사업자에 이동통신 장비를 공급하는 뉴질랜드 ‘와이어리스 디자인’과 통신장비 제공 계약을 체결했다. 우리로는 싱가포르 ‘에스피프틴’과 양자암호소자 관련 부품 수출 협의를 진행 중이다.

주요기사

주성원 기자 swon@donga.com
#kt#커뮤닉아시아#vr#5g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