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동제약, 환경보호 미술전시회 개최…“멸종위기 동물 소재로 반전 메시지 전달”
더보기

광동제약, 환경보호 미술전시회 개최…“멸종위기 동물 소재로 반전 메시지 전달”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9-07-02 16:02수정 2019-07-02 16: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광동제약은 서울 서초동 본사 2층 가산천년정원에서 미술전시 ‘달아 높이도 솟았구나 전(展)’을 개최한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멸종위기 동물을 소재로 환경보호에 대한 메시지를 전달해 온 엄수현 작가의 작품 20여 점을 선보인다. 엄 작가는 작품을 통해 지구 온난화와 무분별한 개발, 쓰레기로 인한 해양 오염 등의 문제를 제기해왔다.

대모거북이와 다람쥐원숭이, 회색 곰, 붉은 여우 등을 주인공으로 한 그림들은 평화로워 보이지만 자세히 보면 인간이 버린 각종 폐기물이나 난개발 현장 등이 배경이다. 작가는 환경오염이라는 불편한 현실을 천진한 동물 모습과 함께 담아 반어적으로 메시지를 전달한다.
이번 전시 메인 작품은 커다란 나무에 여러 동물이 자유롭게 매달려 있는 모습이 표현됐다. 그림 한쪽에 멀리 떠있는 달을 중심으로 보면 평화롭고 고요한 풍경으로 해석된다. 하지만 시선을 바꾸면 벌목으로 인해 베어진 나무와 멸종위기 동물을 확인하게 돼 미처 깨닫지 못했던 환경문제를 생각하게 만든다.

광동제약 관계자는 “환경문제를 함께 생각해보자는 취지로 이번 전시회를 마련했다”며 “온실가스 감량 노력을 통해 ‘탄소중립제품’과 ‘물발자국 인증’ 등을 받아 온 광동제약도 환경에 대해 다시 돌아보는 계기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해당 전시는 이달 중순까지 운영된다. 관람 시간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다. 누구나 무료로 감상할 수 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