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침묵 깬 최지만, 쐐기타 포함 2안타 2타점…팀도 승리
더보기

침묵 깬 최지만, 쐐기타 포함 2안타 2타점…팀도 승리

뉴시스입력 2019-07-02 11:51수정 2019-07-02 11: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최근 2경기 연속 무안타에 그쳤던 최지만(28·탬파베이 레이스)이 침묵을 깨고 적시타 두 방을 때려냈다.

최지만은 2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의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볼티모어 오리올스와의 경기에서 4번 타자 겸 1루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2안타 1볼넷 2타점 1득점을 기록했다.

지난달 29일과 30일 텍사스 레인저스전에서 각각 4타수 무안타, 3타수 무안타에 그쳤던 최지만은 3경기 만에 안타를 때려내며 타격감을 끌어올렸다. 최지만의 시즌 타율은 0.261에서 0.266(237타수 63안타)으로 올라갔다.

올 시즌 5번째로 4번 자리에 배치된 최지만의 방망이는 1회말부터 날카롭게 돌아갔다.

주요기사

0-0으로 맞선 1회말 1사 1, 3루의 찬스에 첫 타석을 맞은 최지만은 상대 우완 선발 투수 톰 에셜먼의 5구째 커브를 노려쳐 우전 적시타를 때려냈다.

후속타자 아비세일 가르시아의 중전 적시타와 케빈 키어마이어의 안타로 3루까지 나아간 최지만은 윌리 아다메스의 1루 땅볼 때 홈으로 파고들었으나 아웃당했다.

최지만은 3회말 무사 1루에서 2루 땅볼을 쳐 선행 주자를 아웃시키고 출루했다. 후속타자 가르시아가 병살타를 치면서 더 이상 진루하지 못했다.

탬파베이가 2-3으로 뒤진 6회말 선두타자로 나선 최지만은 볼넷을 골라냈다. 이는 탬파베이 역전의 도화선이 됐다. 가르시아의 좌전 안타로 무사 1, 2루의 찬스를 이어간 탬파베이는 키어마이어가 가운데 담장을 넘기는 3점포를 작렬해 5-3으로 역전했다. 최지만은 이 때 시즌 28번째 득점을 올렸다.

최지만은 팀이 5-3으로 앞선 7회말 1사 1루 상황에 타석에 들어섰고, 1루 주자 얀디 디아스가 2루로 도루해 1사 2루의 타점 찬스를 만났다. 최지만은 상대 우완 불펜 투수 미겔 카스트로의 3구째 체인지업을 공략해 좌익수 앞으로 굴러가는 적시타를 뽑아냈다.

탬파베이는 최지만의 맹타와 키어마이어의 역전 3점포를 앞세워 볼티모어를 6-3으로 물리쳤다. 3연승을 질주한 탬파베이는 49승째(36패)를 따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