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로 발등 찍나…日기업 ‘우려’ 이어져
더보기

日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로 발등 찍나…日기업 ‘우려’ 이어져

뉴시스입력 2019-07-02 10:34수정 2019-07-02 10: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본 정부가 반도체 등을 만드는데 쓰이는 일부 품목의 한국 수출 규제를 강화하면서 우리 기업들에 대한 타격이 불가피하다는 우려가 일고 있다.

그러나 2일 아사히신문 등은 이들 품목을 한국에 수출하거나 한국에서 반도체 메모리 등을 수입하는 일본 기업에도 여파가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며 우려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 1일 스마트폰 및 TV 액정화면에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반도체 원판 위에 회로를 인쇄할 때 쓰이는 감광재인 리지스트, 그리고 반도체 세정에 스이는 에칭가스 등 3개 품목의 한국 수출 규제를 강화한다고 발표했다

아사히는 이번 조치는 강제징용 배상판결에 대한 사실상의 대응(보복)조치라고 전하며,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이들 품목에 대한 수출 규제를 강화키로 한 이유에 대해 “일본 기업의 세계시장 점유율이 높아 한국 기업에 타격을 주기 쉽고, 일본 경제에 영향이 적은 3개 품목을 골랐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그러나 오히려 이번 조치로 일본 기업들의 우려의 목소리가 잇따르고 있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우선, 일본이 세계시장 점유율의 약 90%를 차지하고 있는 리지스트를 생산하는 일본 대기업 JSR의 경우, 삼성그룹이 매출액의 약 10%를 차지하고 있다고 한다. JSR측은 이번 정부 규제에 대해 “(자사 매출에) 얼만큼 영향을 미칠지 알 수 없다”며 우려했다.

또, 일본이 세계시장 점유율의 80~90%를 점하고 있는 에칭가스를 생산하는 일본 모리타(森田)화학공업은 연간 약 1만 4000t을 한국에 수출하고 있다. 모리타 측도 이번 규제에 대해 “수출 절차가 복잡해지면 선적이 늦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일본의 한 반도체 제조 업체 관계자는 “한국에서 반도체 생산이 줄어들면, (일본 기업의) 설비투자가 감소할 수 있다”라고도 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은 이번 조치로 인해 반도체 메모리 시장에서 50~70%의 점유율을 차지하는 한국 기업의 출하가 늦어지면 전 세계로 영향이 확산할 가능성도 있다고 전망했다.

닛케이는 일본의 수출 심사에 걸리는 시간은 약 3개월이 평균이라며, 이것이 한국 기업의 반도체 생산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이 신문은 “SK하이닉스 등 한국 기업이 확보하고 있는 소재 재고량은 통상 1~2개월분”으로, “수출 심사에 시간이 걸리면 한국 반도체 기업의 생산에 차질이 빚어질 것”이라고 했다.

신문은 규제 대상이 된 3개 품목은 일본 기업의 세계 점유율이 높아, 한국 기업이 조달처를 변경하려고 해도 대체품을 찾지 못할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일본의 한 대형 전자 업체는 “한국 기업으로부터 반도체 메모리 등의 공급에 차질이 발생해 애플의 아이폰 생산이 줄어들게 되면, 일본 기업의 부품 공급에도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라고 우려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