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곡성군 ‘천국의 계단’ 사진촬영 명소로
더보기

곡성군 ‘천국의 계단’ 사진촬영 명소로

박영철 기자 입력 2019-07-02 03:00수정 2019-07-0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전남 곡성군 겸면 백련저수지 옆에 있는 나무계단이 최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을 통해 알려지면서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천국의 계단’으로 불리는 이 계단은 인근의 카페가 3월에 설치한 이후 지역 명소로 자리를 잡았다.
 
박영철 기자 skyblu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