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번엔 ‘급식·우편 대란’…정부 “잇단 공공부문 파업 자제를”
더보기

이번엔 ‘급식·우편 대란’…정부 “잇단 공공부문 파업 자제를”

뉴스1입력 2019-07-01 17:58수정 2019-07-01 17: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뉴스1

학교 급식과 우편을 비롯해 국민 생활과 밀접한 공공부문에서 파업이 연달아 예고되면서 정부가 자제를 호소하고 나섰다.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1일 최근 노동계 파업이 줄지어 예고된 것과 관련해 주요 간부회의를 열었다.

이 장관은 “공공부문 파업에 참여할 것으로 예상되는 노동자 다수가 학교 급식, 청소, 우편 등 국민 생활과 밀접한 업무에 종사하고 있다”면서 “파업으로 인한 피해와 부담은 국민들에게 돌아가게 된다”고 우려했다.

이어 “노조 입장도 이해되는 부분이 있으나, 노사는 국민 불편을 감안해 대화로 문제를 해결해 달라”고 호소했다.

주요기사

앞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산하 공공운수·민주일반·서비스·여성 등 4개 연맹은 공공부문 비정규직 직접고용과 처우개선 등을 요구하며 오는 3~5일 공동파업을 예고했다.

여기에 전국우정노동조합까지 집배원 증원과 토요택배 폐지를 요구하며 오는 9일 파업에 돌입할 계획을 밝힌 상태다.

우정노조 총파업 여부는 당초 이날 중앙노동위원회에서 판가름날 예정이었으나 정부는 오는 5일까지 조정기한을 늘려 노사 자율타결을 유도하기로 했다. 만일 5일까지 노사가 합의를 보지 못하면 같은 날 오전 9시30분 중노위에서 마지막 쟁의조정 회의가 열리며, 여기서도 조정이 실패하면 61년 만에 첫 우정노조 파업이 있게 된다.

이 장관은 민주노총이 오는 18일로 예고한 전국 단위 총파업에도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이 장관은 “경제 여건이 녹록치 않은 상황에서 국민들의 우려가 크다”면서 “우리 사회가 당면한 여러 노동현안에 대해 노사 모두 조금씩 양보하고 대화를 통해 합리적인 해법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고용부 차관이 매주 주재하고 지방노동청장이 참여하는 ‘노동현안 점검회의’에서 잇단 파업 상황을 모니터링하면서 노사가 자율적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