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5개 완성차, 상반기에 20만대 덜 팔려…해외 판매 부진
더보기

5개 완성차, 상반기에 20만대 덜 팔려…해외 판매 부진

뉴스1입력 2019-07-01 17:37수정 2019-07-01 17: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국내 완성차 5개사의 올 상반기 판매가 감소했다. 내수 판매는 노사 분규 등의 악재 속에서도 개별소비세 인하 혜택과 액화석유가스(LPG) 일반 판매 허용 등에 힘입어 전년 수준을 유지했으나 해외 판매가 부진하면서 전체 판매 실적이 20만대 가까이 줄었다.

1일 현대자동차·기아자동차·한국지엠(GM)·르노삼성차·쌍용자동차의 상반기 판매 실적을 종합한 결과 상반기 총판매량은 내수 75만5037대, 해외 311만2878대를 합한 총 386만7915대였다.

전년 동기 대비 4.9% 감소한 수치다. 해외 판매 부진이 주된 원인이다. 같은 기간 내수는 0.3% 감소하는 데 그쳤으나 해외는 6.0% 줄었다.

© News1
5개 완성차 모두 해외에서 힘을 쓰지 못했다. 현대차는 미국발(發) 통상압박 및 중국의 수요 감소 등에 따라 해외 판매 실적이 전년 대비 7.6% 감소했다. 다만 현대차는 미국 시장에 판매에 돌입한 팰리세이드를 시작으로 시장별 상황과 고객들의 니즈에 맞는 신차를 적재적소에 투입해 실적 반등을 이루겠다는 전략이다.

주요기사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 장기화에 따른 생산 절벽에 시달린 르노삼성의 해외 판매도 42.0%나 줄었다. 닛산자동차가 부산공장 가동률의 근간인 로그의 수출 물량을 40%가량 줄인 게 큰 타격이었다.

5개 완성차 중 유일하게 상반기 실적 개선에 성공한 쌍용차도 라인업 개편 영향으로 수출이 전년 동기 대비 8.2% 줄었다.

기아차는 중국 등 주요 시장의 산업 수요 감소에도 전년 수준을 유지하며, 선방했다는 평이다.

© News1
올 상반기 내수 판매는 그나마 희망적이었다. 현대차의 역할이 컸다. 현대차의 내수 판매는 세단에서 그랜저와 쏘나타가, 레저용차량(RV) 시장에서는 싼타페와 팰리세이드가 판매를 이끌었다.

특히 지난 3월 8세대 신 모델 출시 이후 고공비행하고 있는 쏘나타의 행보가 현대차로서는 반갑다. 쏘나타는 신차 효과를 이어가며 2달 연속으로 국내 자동차 시장 베스트셀링 카에 꼽히기도 했다.

현대차는 하반기에도 소형 SUV 베뉴, 제네시스 브랜드 SUV 모델, 쏘나타 터보·하이브리드 모델 등을 내세워 내수 성장세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기아차의 내수 판매는 10% 가까이 감소했다. 주력 모델 노후화에 따른 결과다. K3, K5, K7 판매량은 전년 대비 10%의 안팎의 감소세를 보였다. RV도 고전했다. 스포티지, 쏘렌토의 판매량 역시 전년 대비 8.8%, 25.6% 감소했다. 같은 기간 모하비의 판매량은 75%나 줄었다.

기아차는 이달 출시 예정인 셀토스(소형 SUV)를 비롯해 K7, 모하비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 등으로 판매 증대를 노린다. 지난달 24일 출시된 K7 프리미어는 사전계약 10일 만에 1만대를 돌파하며 순항하고 있다.

쌍용차도 올 초부터 이어진 렉스턴 스포츠 칸, 코란도, 베리 뉴 티볼리 등의 신차 효과를 톡톡히 누렸다. 5개 완성차 중 가장 높은 내수 성장세다.

상반기 국내 시장에 이렇다 할 신차를 내놓지 못한 르노삼성의 성적표는 초라했다. QM6와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를 제외한 전 모델 판매량이 감소했다.

다만, 반등 조짐이 엿보인다. 주력 모델인 QM6의 부분변경 모델과, ‘도넛탱크’ 기술을 탑재한 LPG 모델 등은 르노삼성 하반기 실적 개선의 선봉장 역할을 맡는다.

아울러 노사는 최근 노사 상생 공동 선언문을 통해 회사 정상화를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장기간 파업으로 인한 생산 절벽을 해소하고, 부산공장 가동률을 끌어올리겠다는 것이다. 무엇보다 로그를 대체할 수 있는 ‘XM3’ 후속 수출 물량 확보만 이뤄진다면 르노삼성의 실적 개선 작업은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한국지엠은 중형 세단 말리부와 RV 트랙스와 이쿼녹스가 분전했으나 전체 내수 판매 증대를 끌어내기에는 역부족이었다. 한국지엠은 9월 출시 예정인 미국산 픽업트럭 콜로라도, 대형 SUV 트래버스 등에 기대를 걸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하반기 브랜드별 주요 신차 출시가 예정돼 있고, 개소세 인하 혜택도 연장돼 내수 판매 전망은 긍정적”이라며 “하지만 해외 판매의 경우 글로벌 경제 성장 둔화, 통상 환경 악화 등의 악재를 극복하는 것이 관건이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