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올해 하반기 전국 집값 0.7% 하락 전망”
더보기

“올해 하반기 전국 집값 0.7% 하락 전망”

뉴스1입력 2019-07-01 14:02수정 2019-07-01 14: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자료사진] © News1

올해 하반기에 전국 집값이 0.7% 떨어지고 전세 가격도 1.1% 내리는 등 시장 하락세가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은 1일 ‘2019년 하반기 건설·주택 경기 전망’ 보고서를 내고 이같이 예측했다. 매매가격은 수도권 0.5%, 지방 0.9%, 전국 0.7%가 하락할 것으로 내다봤다.

건산연은 수도권의 경우 상반기에 비해 하락폭이 둔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금리가 인하되면 기존 주택 보유자들이 대출을 통해 전세가 하락폭을 극복하고 급매물을 거둬들일 것으로 본 것이다.

반면 지방의 경우 수요 여력이 약한 상황에서 지속적인 미분양 증가에 따른 하방 압력이 더욱 거세질 것으로 판단했다.

주요기사

전셋값은 준공이 계속됨에 따라 상반기와 비슷하게 1.1% 하락해 연간 2.5%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전세시장은 2004년(-5.8%) 이후 최대 낙폭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김성환 건산연 부연구위원은 “금리 인하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유동성 증가에 의한 주택시장 변화 기대가 존재하지만 경기 악화에 따른 가계 지불 능력 위축 요인이 오히려 크다”며 “금리 인하가 수요 창출보다는 저가 매물 유입을 줄여 기존 보유자의 리스크를 감소시키는 방향성이 형성될 것”이라고 말했다.

건산연은 토지보상금 증가에 따른 상승 요인에 대해서는 정부가 대토보상, 시기 조정 등을 통해 시장 영향을 최소화할 것으로 예상했다.

건산연은 분양시장도 유동성 확대, 분양가 규제 상황을 고려하면 입지와 분양가에 따른 격차가 더욱 벌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올해 국내 건설수주는 전년 대비 5.8% 감소한 145조5000억원으로 예측됐다. 건산연은 하반기에 13.3% 감소해 감소세가 본격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2014년(107조5000억원) 이후 최저치다.

건산연은 건설 경기 동행지표인 건설투자도 전년 대비 4.1% 감소해 2018년(-4.3%)에 이어 2년 연속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홍일 건산연 연구위원은 “올해 건설투자가 전년 대비 4.1% 감소해 경제 성장률을 0.6%포인트 하락시키고, 취업자 수를 13만8000명 감소시킬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이어 “건설 경기의 경착륙 방지를 위해 정부 발표 투자 활성화 대책의 신속한 추진, 2020년 정부 사회간접자본(SOC) 예산 증액 편성, 부동산 규제 강도 조절을 통한 주택투자의 급락세 방지 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