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바이오니아, 브라질 국영기업 바이오망기누스와 업무협약
더보기

바이오니아, 브라질 국영기업 바이오망기누스와 업무협약

정용운 기자 입력 2019-07-01 13:42수정 2019-07-01 16: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한오 바이오니아 대표(왼쪽)와 마우리시우 주마 바이오망기누스 회장이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바이오니아

바이오니아(대표이사 박한오)는 6월 28일 브라질 보건복지부 산하 국영기업 바이오망기누스(BioManguinhos)사와 ‘체외진단분야 사업 제휴 및 신약개발 공동 연구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에이즈, B형간염, C형간염 등 바이오니아가 보유한 감염성 질환 키트의 적용성 평가 및 지카, 뎅기, 치쿤군야 다중진단키트의 현지 임상평가와 사업화를 도모할 예정이다. 바이오니아의 대용량 실시간유전자증폭장비를 이용한 혈액스크리닝 사업화와 올리고, 단백질 합성 및 유전자 합성서비스에 대한 연간 공급도 추진된다. 분자진단분야 외에도 유전자기반 신약개발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바이오망기누스가 보유한 유전체 정보, 분석기술, 임상적용 기술과 바이오니아가 보유한 분자진단시스템과의 기술 시너지를 통해 브라질과 중남미에 필요한 고민감도의 체외진단키트의 조기 개발 및 공공의료기관 진입 등 사업화가 기대된다.

박한오 대표는 “바이오니아와 브라질을 대표하는 연구기관이자 국영기업인 바이오망기누스와의 공동연구와 사업화를 통해 브라질과 중남미지역의 공공보건에 기여함과 동시에 새로운 시장 진입을 통한 매출확대의 기회로 삼겠다”라고 말했다.

마우리시우 주마 바이오망기누스 회장은 “브라질 보건복지부는 공공 의료 향상을 위하여 고품질의 경쟁력 있는 진단시스템 공급을 추진해 왔다. 이번 협업을 통해 이를 모두 충족하고 양사의 파트너십을 돈독히 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정용운 기자 sadzoo@donga.com

관련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