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슈퍼스타 케빈 듀란트, 브루클린行…어빙과 만난다
더보기

슈퍼스타 케빈 듀란트, 브루클린行…어빙과 만난다

정지욱 입력 2019-07-01 13:31수정 2019-07-01 17: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미국프로농구(NBA) 슈퍼스타 케빈 듀란트(31)가 브루클린 네츠로 이적한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은 1일(한국시간) 자유계약선수(FA)인 듀란트가 브루클린과 계약기간 4년, 총액 1억6400만달러(약 1890억원)에 계약했다고 보도했다.

듀란트는 자타공인 NBA 최고 선수 중 한명이다. 2016~2017시즌을 앞두고 오클라호마시티 선더에서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로 이적한 그는 스테픈 커리(31), 클레이 톰슨(29), 드레이먼드 그린(29) 등과 함께 최근 세 시즌 중 두 차례나 팀을 정상에 올려놨다. 또한 2시즌 연속(2016~2017, 2017~2018) 파이널 최우수선수상(MVP)을 수상하기도 했다.

2018~2019시즌을 끝으로 FA자격을 얻는 그의 행선지를 놓고 팬들의 관심이 높아졌다. 비록 토론토 랩터스와의 파이널 6차전에서 아킬레스건이 파열되는 부상을 당해 2019~2020시즌 출전이 불투명한 상태지만, 그의 가치는 변함이 없었다. 원 소속구단인 골든스테이트를 비롯해 브루클린, 뉴욕 닉스, LA 클리퍼스 등이 적극적으로 듀란트의 마음잡기에 나섰다.

관련기사

듀란트의 선택은 브루클린이었다. 전날(6월30일) 올스타 가드 카이리 어빙(27)과 계약기간 4년, 1억4100만달러(약 1630억원)에 계약한 브루클린은 듀란트까지 영입하면서 전력강화에 성공했다. 듀란트와 어빙은 아주 절친한 사이다. 여기에 센터 디안드레 조던(31)까지 4년 4000(약 462억원)만 달러에 계약을 마쳤다.

비록 듀란트가 다음시즌 출전이 불투명한 상태지만, 성공적으로 재활을 마치고 돌아올 경우, 브루클린은 정상에 도전할만한 전력을 구축하게 됐다.

정지욱 기자 stop@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