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통일부 “판문점 회담에 정부도 협조…비핵화 협상 탄력 기대”
더보기

통일부 “판문점 회담에 정부도 협조…비핵화 협상 탄력 기대”

뉴시스입력 2019-07-01 11:24수정 2019-07-01 11: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북미 정상 판문점 남측 자유의집에서 회담
"남북 공동선언 차질 없이 이행되게 노력"

통일부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판문점 정상회담은 북미 협의로 결정됐으며, 정부는 이에 협조했다고 1일 밝혔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북미 판문점 정상회담이 남측 자유의집에서 열린 배경에 대한 질문에 “어제 자유의집에서 (북미 정상회담) 개최된 사실은 북미 간의 어떤 협의에 의해서, 그리고 정부의 어떤 협조에 의해서 그렇게 정해진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오후 판문점 군사분계선(MDL) 경계석을 놓고 만났다. 하노이 회담 결렬 이후 4개월 만의 재회였다. 두 정상은 경계석 넘어 판문점 북측 지역에서 잠시 사진을 찍은 뒤 다시 남측 지역으로 내려와 자유의집으로 이동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자유의집 앞 도로에서 북미 정상을 맞이했다.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자유의집에 마련된 회담장으로 자리를 옮겨 1시간 가까이 환담과 회담을 가졌다. 김 위원장은 회담을 마치고 환하게 웃으며 판문점 북측 지역으로 돌아갔고, 트럼프 대통령은 취재진에게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특별대표가 북측과 2~3주 이내에 실무회담을 재개할 거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 대변인은 “지난 2월 하노이에서 열렸던 북미 정상회담 이후 남북관계가 소강 국면을 보인 것은 사실”이라며 “정부는 그동안 남북 간 대화와 협력의 모멘텀을 이어가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왔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어제 남·북·미 세 정상의 만남이 이루어졌고, 앞으로 북미 간 비핵화 협상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정부는 그간 해왔던 남북 간 대화와 협력의 동력을 이어나가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가면서 남북관계와 비핵화, 북미관계의 선순환을 강화해 나가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아울러 “남북 공동선언을 차질 없이 이행해 나가기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