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선 캠페인에 집중하는 美… 재선 시나리오 대비 필요하다[광화문에서/이정은]
더보기

대선 캠페인에 집중하는 美… 재선 시나리오 대비 필요하다[광화문에서/이정은]

이정은 워싱턴 특파원 입력 2019-07-01 03:00수정 2019-07-01 05: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정은 워싱턴 특파원
미국 민주당 대선 주자들의 1일 차 TV토론 다음 날인 지난달 27일, 미 행정부의 전직 고위당국자와 점심식사를 함께했다. 물밑에서 출렁거리는 북-미 정상회담 재개 조짐과 한미 정상회담에 대해 물어볼 참이었다.

그런데 웬걸, 이야기는 미국 대선으로 자꾸 흘러갔다. 엘리자베스 워런 후보가 최근 다크호스로 떠오르는 이유가 뭔지, 왜 민주당 후보들의 정책이 사회주의적인 방향으로 흘러가는지, 고령의 대선 주자들과 젊은 부통령 간의 조합은 어떻게 이뤄질지 등에 대한 그의 ‘강의’가 이어졌다.

북한 쪽으로 다시 논의 초점을 옮기려는 기자에게 그는 대뜸 “토론회 질문 과정에서 북한은 한 번도 언급되지 않은 것 보았느냐”고 반문했다. 그러고 보니 대선주자 토론회 질문에 북한은 없었다. 불법이민자, 건강보험 같은 것들로 2시간이 채워졌다. 앞으로 이어질 미국 대선 레이스에서 북한이 이슈가 될 가능성은 거의 없다면서 그는 한마디를 덧붙였다. “북한은 전쟁이 나는 정도라야 이슈가 되겠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지난달 재선 출정식과 이틀간에 걸쳐 진행된 민주당 후보들의 TV토론회를 기점으로 미국은 이미 재선 캠페인 모드에 돌입했다. 이번 TV토론회를 지켜본 시청자 수만 1810만 명. 특히 TV토론 이틀째 벌어진 주요 후보들 간의 치열한 설전은 유권자들의 관심을 확 끌어올리는 데에 성공했다. 지지율 1위를 달려온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아성이 휘청거리는 대신 그를 공격한 흑인계 여성후보 카멀라 해리스 상원의원에게 스포트라이트가 쏟아진 것. 민주당의 역동적인 선거 드라마를 보여주는 장면에 워싱턴은 환호하는 분위기다.

관련기사

주요 G20 정상회의에 참석 중이던 트럼프 대통령은 28일 “나는 지금 일본에 있는데, 졸린 조(Sleepy Joe)나 미친 버니(Crazy Burnie)에게 그다지 좋은 날이 아니었다고 들었다”는 내용의 트윗을 올렸다. 글로벌 경제와 중동 정세, 미중 무역협상 등 굵직한 현안을 놓고 G20 정상들과의 회담이 이어지는 글로벌 외교 무대에서조차 그의 관심이 온통 선거에 집중돼 있음을 보여주는 단면이었다.

당사자인 트럼프 대통령뿐이랴.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주요 20개국(G20) 회의 참석차 일본 오사카에 모인 주요국 정상들의 눈길도 미국 민주당 대선 주자들의 TV토론이 벌어진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 쏠렸다고 한다. 미국의 정권교체를 기다려야 할지, 아니면 현직 대통령의 재선을 전제로 트럼프식 외교안보 정책에 맞춰가야 할지를 판단할 분기점에 서 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25명의 후보가 펼치고 있는 민주당의 경선 드라마에도 불구하고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 가능성을 점치는 목소리가 굳어지고 있다.

이들 중에는 취임 초기 ‘러시아 스캔들’로 탄핵설에 시달리던 트럼프 대통령이 첫 임기조차 마무리하지 못할 것으로 내다봤던 정상들도 없지 않았다고 한다. 그러나 이제는 그가 재선되는 시나리오에 맞춘 이른바 ‘컨틴전시 플랜(비상계획)’이 필요할 것이라고 외신들은 지적하고 있다. 보호무역주의와 미국 우선주의를 앞세운 그의 좌충우돌식 외교 정책은 점점 현실이 되고 있다. ‘4년 더’ 가능성을 대비할 시점은 바로 지금부터인 것 같다.

이정은 워싱턴 특파원 lightee@donga.com
#트럼프 재선#미국 민주당#미국 대선#g20 정상회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