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트럼프 “北으로부터 연락 받았다”…사상 첫 DMZ 남북미 회동 가능성
더보기

트럼프 “北으로부터 연락 받았다”…사상 첫 DMZ 남북미 회동 가능성

한상준기자 입력 2019-06-29 22:24수정 2019-06-30 08: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30일 트럼프 DMZ 방문에 文 대통령도 동행할 듯
靑, “만나게 된다면 대화 새 물꼬 트는 계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비무장지대(DMZ)에서의 ‘깜짝 회동’을 제안했던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북한으로부터 연락을 받았다고 밝혔다. 여기에 문재인 대통령도 30일 트럼프 대통령의 DMZ 방문에 동행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사상 최초로 DMZ에서의 남북미 회동이 이뤄질 수 있다는 관측이 커지고 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DMZ에서) 김 위원장을 만날 수 있을지 아직 최종 확정된 건 없다”면서도 “다만 만나게 된다면 대화의 새로운 물꼬를 트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며 가능성을 열어뒀다.

● 전격 ‘트위터 제안’ 꺼내든 트럼프, “北 연락 받아”


29일 오후 한국에 도착해 청와대 상춘재에서 문 대통령과 만찬을 가진 트럼프 대통령은 만찬 직전 ‘북측에서 연락 받은 것이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렇다. 연락을 받았다(We have, yes)”라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내일 남북미 정상회담이 열리느냐는 질문에 “우리가 지금 일을 하고 있으니 지켜보자”고 답했다. 이어 김 위원장의 만남을 준비하느냐는 질문에는 “정말 흥미로울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북-미는 30일 사상 최초로 열리는 DMZ에서의 만남을 전화로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앨리슨 후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한반도 보좌관이 이날 청와대 만찬에 참석하지 않은 것도 이런 움직임과 무관하지 않다는 분석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한국을 찾기 전 일본 오사카에서 트위터를 통해 “아주 중요한 몇몇 회담을 가진 후에 나는 일본을 떠나 한국으로 떠날 것”이라며 “그곳에 있는 동안 김 위원장이 이것을 본다면, 나는 DMZ에서 그를 만나 손을 잡고 인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마치고 이날 나란히 한국으로 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트위터를 올린 뒤 G20 회의장에서 문 대통령에게 먼저 다가가 “(김 위원장에게 만남을 제안한) 내 트위터를 보셨느냐”고 물었고, 문 대통령은 “네, 봤습니다”고 답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함께 노력해봅시다”라며 엄지 손가락을 들어보였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 제안’에 북한도 이례적으로 즉각 화답했다. 북한은 이날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 명의의 담화를 통해 “매우 흥미로운 제안”이라며 “나는 트럼프 대통령의 의중대로 분단의 선에서 조미 수뇌상봉(북-미 정상회담)이 성사된다면 두 수뇌 분들 사이에 존재하고 있는 친분 관계를 더욱 깊이하고 양국 관계 진전에서 또 하나의 의미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 靑, “성사 된다면 대화 물꼬 트는 계기” 기대감

여기에 문 대통령도 30일 트럼프 대통령의 DMZ 방문에 동행할 것으로 알려져 사상 처음으로 DMZ에서의 남북미 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 남북미 정상이 만나는 것은 사상 처음이다.

청와대도 기대감을 내비쳤다. 윤도한 대통령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만찬 뒤 브리핑을 통해 “만찬에서 (한미) 두 정상은 김 위원장과의 만남이 좋은 일이라는데 인식을 같이 했다”고 밝혔다. 이어 “내일(30일) 김 위원장을 만날 수 있을지 아직 최종 확정 된 건 없다”면서도 “다만 만나게 된다면 대화의 새로운 물꼬를 트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만약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다시 만난다면 2월 베트남 하노이 정상회담 이후 4개월 여 만의 접촉이 된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2017년 11월 트럼프 대통령의 첫 방한 당시 함께 DMZ를 방문하려 했지만 기상 악화로 무산된 바 있다.

DMZ에서의 남북미 접촉 가능성은 이날 만찬 전 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와 트럼프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 백악관 선임보좌관과의 대화에서도 제기됐다. 김 여사가 “내일 굉장히 중요한 (일이) 있는데 잘 됐으면 좋겠다”고 하자, 이방카 보좌관은 “오늘 저녁 그것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이 업데이트 해 줄 것이 있다고 했다”고 말했다. 전격적인 ‘트위터 제안’ 이후 급박하게 이뤄진 북-미 간 물밑 접촉 결과를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문 대통령에게 설명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쪽으로 해석될 수 있는 대목이다.

한편 이날 약 한 시간 동안 만찬을 가진 한미 정상은 30일 오전 11시 청와대에서 다시 만나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이어 오전 11시 55분부터 확대회담 및 업무오찬을 가진 두 정상은 오후 1시 공동기자회견을 갖는다. 이에 따라 만약 DMZ에서의 남북미 접촉이 이뤄진다면 그 이후가 될 것이라는 관측이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경기 오산 공군기지로 이동해 연설을 한 뒤 출국한다.

한상준기자 alwaysj@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