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문수 “文대통령 ‘외교망신’ 탄핵감…김정은 대변인 그만둬야”
더보기

김문수 “文대통령 ‘외교망신’ 탄핵감…김정은 대변인 그만둬야”

뉴스1입력 2019-06-28 15:58수정 2019-06-28 15: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문재인 정부의 ‘표현의 자유’ 억압 실태 토론회에 참석하고 있다. 2019.6.10/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8차 북핵외교안보특위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6.28/뉴스1

김문수 전 경기지사가 28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문재인 대통령의 외교망신이 탄핵감”이라고 주장했다.

김 전 경기지사는 “북한 외무성 미국담당 권정근 국장은 지난 27일 매우 이례적으로 문 대통령을 모욕하는 담화를 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전 경기지사는 그러면서 담화문에 담긴 내용인 ‘조·미 대화의 당사자는 말 그대로 우리와 미국이며, 조·미 적대관계의 발생 근원을 봐도 남조선 당국이 참견할 문제가 전혀 아니다’ ‘남조선 당국자들은 저들도 한판 끼여 무엇인가 하고 있는 듯한 냄새를 피우면서 제 설자리를 찾아보려고, 북남 사이에도 다양한 경로로 대화가 진행되고 있는 듯한 여론을 내돌리고 있다’ 등을 소개했다.

김 전 지사는 또 대남선전매체 ‘메아리’의 ‘주제넘은 헛소리에 도를 넘은 생색내기’라는 글 내용도 소개했다. 여기엔 ‘미국 상전의 눈치만 살피며 북남선언들의 이행을 외면하여 북남관계를 교착국면에 빠뜨린 남조선 당국이 무슨 체면으로 아전인수격의 자화자찬을 늘어놓으며 생색내기에 열을 올리는지 실로 가소로운 일이다’ 등의 문구가 실린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기사

김 전 지사는 북한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 문구도 소개하며 ”아무리 김정은의 수석대변인이라 하더라도 이쯤 되면 그만 둬야 하지 않겠습니까“라고 반문했다.

이어 ”우리 국민을 모두 김정은 밑으로 꿇어 앉히려는 문재인 대통령과 주사파들을 끌어내리는 수밖에 없다“면서 ”북핵 폐기는 고사하고 비굴하고 치사한 김정은 수석대변인을 더 이상 대한민국 대통령으로 인정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도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북핵외교안보특별위원회에서 ”문 대통령이 북한의 변호인을 자처하고 나섰지만 결과적으로 (북한은) 아예 대놓고 문 대통령 발언을 부인하고 모독했다. 우리 국민들의 자존심까지 처참하게 짓밟은 것“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어 ”중국이 (북한의) 후견인 역할을 하면 우리 정부가 보조를 해서 대북제재 완화를 도우려는 것 아니냐“며 ”그렇게 모욕을 당하고도 북한 편을 드는 것이 안타깝다. 대북제재 완화에 올인하고 안보는 김정은의 선의만 바라보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