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마담, ‘정준영 단톡방’에도 등장…승리가 양현석에 소개”
더보기

“정마담, ‘정준영 단톡방’에도 등장…승리가 양현석에 소개”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6-25 09:08수정 2019-06-25 09: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양현석. 사진=동아닷컴 DB

불법 촬영물 등이 유포된 이른바 '정준영 카톡방'에도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와 친분이 깊은 정마담이 등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준영 대화방 내용을 제보받아 국민권익위원회에 제보한 방정현 변호사(40)는 25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정마담은 (정준영) 단톡방에도 존재하는 인물이다. '그 누나한테 몇 명 준비하라고 해' 이런 식의 내용들이 이미 있었다. 정마담은 양 전 프로듀서와의 관계를 떠나 이미 승리하고도 관계가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제가 알아본 바로 정마담을 양 전 프로듀서에게 소개해준 사람이 승리라고 알고 있다"고 말했다.


방 변호사는 '정마담' '성접대'가 정준영 카톡방에 세 번 정도 등장한다고 주장했다. 방 변호사는 "정마담이라는 사람의 본명까지 등장한다. 세 번 다 '누나(정마담)한테 뭐 여자애들 몇 명 준비하라고 해' 이런 내용이었다. 여자들을 준비하는 데 있어서 굉장히 절대적인 영향력을 행사하는 인물처럼 보였다"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또 방 변호사는 "제가 듣기로는 양 전 프로듀서는 유흥업계 만수르로 불린다. 모든 걸 다 현금결제한다고. 정마담부터 시작해 모든 유흥업소 종사자들에게 굉장히 많은 돈을 지급해 인지도가 높다고 하더라. 이게 사실 성매매했던 분들이 진술을 하지 않는 한 실질적으로 입증할 수 있는 증거가 거의 없다"라고 말했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