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공정위 첫 여성 승진 부이사관…이순미 가맹거래과장
더보기

공정위 첫 여성 승진 부이사관…이순미 가맹거래과장

뉴시스입력 2019-06-24 18:12수정 2019-06-24 18: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공정거래위원회 최초로 내부 승진 여성 부이사관(3급)이 나왔다. 이순미(49·행시 40회) 가맹거래과장이다.

24일 공정위에 따르면 이날 승진한 이 과장은 1981년 공정위 출범 이후 첫 내부 출신 부이사관이다. 그동안 공정위 고위 간부 중에 여성은 세 명이 있었지만 모두 외부 개방형 공모를 통해 입직한 사례다. 윤정혜 전 소비자정책국장, 김은미 전 심판관리관, 유선주 심판관리관 등이다.

이 과장은 서울대 생물교육과를 졸업해 1996년 공직에 입문했다. 이후 공정위 약관심사과장, 규제개혁법무담당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주재관, 경쟁심판담당관, 입찰담합조사과장 등을 역임했다. 지난해부터는 유통분야 갑을 관계 개선을 위해 신설된 조직 유통정책관실의 가맹거래과장을 맡아왔다.




【서울=뉴시스】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