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10승 또 불발’ 류현진, 콜로라도전 6이닝 3실점 1자책
더보기

‘10승 또 불발’ 류현진, 콜로라도전 6이닝 3실점 1자책

뉴스1입력 2019-06-23 07:31수정 2019-06-23 12: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1G 연속 퀄리티스타트…다저스, 연장 11회 버두고 끝내기포로 4-3 신승
284일만에 3실점…평균자책점 1.26→1.27
사진출처-뉴시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이 실책에 발목잡히며 10승 달성에 또 실패했다. 올 시즌 처음 한 경기에서 3점 이상을 빼앗겼다.

류현진은 2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6피안타 1볼넷 5탈삼진 3실점(1자책)을 기록했다. 투구수는 107개였다.

이날 경기 전까지 류현진은 올 시즌 14경기에서 한 번도 3점 이상을 내준 적이 없다. 매 경기 짠물투를 펼친 것이 9승(1패)에 평균자책점 1.26이라는 초특급 성적을 거두고 있던 배경이다.

그러나 이날은 실책에 발목을 잡혀 3점을 내줬다. 류현진이 3점 이상을 허용한 것은 지난해 9월12일 신시내티 레즈전 5이닝 3실점 이후 284일만이다. 세 번째 10승 도전 무대에서 나온 아쉬운 결과다.

주요기사

개막 이후 연속 경기 2실점 이하 기록은 14경기에서 멈췄다. 대기록이 눈앞에서 무산됐다. 개막 이후 최다 연속 경기 2실점 이하 기록은 1945년 디트로이트 타이거스 소속 알 벤튼의 15경기다. 류현진은 74년만에 타이기록을 눈앞에 뒀지만 수비 실책에 발목을 잡히고 말았다.

자책점 1점을 내준 류현진은 평균자책점이 1.27(99이닝 14자책)로 소폭 상승했다. 10승에는 실패했지만 11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 이하) 기록은 이어갔다. 동료들의 실책으로 어려운 경기를 펼쳤음에도 선발투수로서 제 몫은 확실히 해냈다.

타석에서는 두 차례 모두 희생번트를 성공했다. 타율은 0.115(26타수 3안타)를 유지했다.

1회초부터 불안한 수비가 나왔다. 선두 찰리 블랙몬을 평범한 중견수 뜬공으로 잡아낸 류현진은 이안 데스몬드에게 중전안타를 허용했다. 데스몬드가 2루를 노리자 중견수 알렉스 버두고가 강한 2루 송구로 아웃 카운트를 올리는듯 했으나 2루수 맥스 먼시가 공을 포구하지 못했다. 포구만 제대로 됐다면 아웃되는 타이밍이었다.

수비의 도움으로 1회를 손쉽게 끝낼 수 있었지만 먼시의 기록되지 않은 실책으로 1사 2루 위기를 맞은 류현진. 데이비드 달의 큼지막한 외야 뜬공을 우익수 코디 벨린저가 호수비로 걷어내 투아웃이 됐지만 결국 ‘천적’ 놀란 아레나도에게 적시타를 허용, 선취점을 빼앗겼다.

2회초는 삼진 2개를 곁들여 삼자범퇴로 처리했다. 그러나 3회초, 아쉬운 수비가 쏟아져나와 2점을 더 내줬다.

선두타자로 나선 상대 선발 투수 피터 램버트에게 우전안타를 허용한 것이 문제였다. 찰리 블랙몬에게 1루수 땅볼을 유도했으나 송구를 이어받은 유격수 크리스 테일러가 병살을 노리는 과정에서 공을 떨어뜨렸다. 비디오판독 결과 1루 주자도 1루에서 세이프됐다. 테일러의 실책.

무사 1,2루 위기를 맞이한 류현진은 이안 데스몬드에게 적시타를 맞고 2점째를 빼앗겼다. 달을 삼진으로 처리한 뒤 아레나도를 볼넷으로 내보내 1사 만루.

여기서 류현진은 다시 다니엘 머피에게 2루수 앞 병살타성 타구를 유도했다. 그러나 이번엔 1루수 작 피더슨이 문제였다. 1루가 전문 포지션이 아닌 피더슨은 유격수 테일러의 송구를 제대로 포구하지 못했다. 병살타로 이닝이 끝날 수 있었으나 3루 주자의 득점이 인정됐다.

3점째를 내준 뒤 계속된 2사 1,3루 위기를 맞이한 류현진은 크리스 아이아네타를 3루수 땅볼로 처리하며 힘겹게 이닝을 마무리했다.

이후 무실점 행진이 이어졌다. 4회초에는 2사 후 투수 램버트에게 다시 한 번 우전안타를 맞았지만 블랙몬을 유격수 땅볼로 처리해 이닝을 끝냈다. 5회초에는 선두 데스몬드를 우전안타로 내보냈지만 1루 견제로 도루를 시도하던 데스몬드를 잡아낸 뒤 후속 두 타자를 아웃시켰다.

투구수가 92개에 이른 상태로 6회초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은 머피를 투수 땅볼, 아이아네타를 삼진, 라이언 맥마혼을 유격수 땅볼로 요리해 이닝을 마쳤다.

류현진의 투구수는 107개가 됐고, 7회초 류현진을 대신해 이미 가르시아가 마운드에 올랐다.

다저스 타선은 2-3으로 끌려가던 5회말 버두고의 동점 솔로포로 3-3을 만들었지만 역전에는 성공하지 못했다. 류현진은 패전을 면한 것에 만족하며 10승 달성을 또 한 번 미뤘다.

승부는 연장전에 접어들었고, 다저스는 11회말 터진 버두고의 끝내기 홈런으로 4-3 승리를 가져갔다. 5연승을 질주한 다저스는 53승25패로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선두를 굳게 지켰다. 같은 지구 2위 콜로라도는 40승36패를 기록했다. 두 팀의 승차는 12경기로 벌어졌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