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황금사자기 스타]선린인터넷고 최수형, 6이닝 1안타 무자책… 더그아웃선 ‘응원대장’
더보기

[황금사자기 스타]선린인터넷고 최수형, 6이닝 1안타 무자책… 더그아웃선 ‘응원대장’

이원주 기자 입력 2019-06-20 03:00수정 2019-06-2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오늘은 최수형 때문에 이겼어요.”

11회 연장 승부치기에서 극적인 역전승을 일궈낸 선린인터넷고 선수들은 그야말로 정신없이 기뻐하는 와중에도 이렇게 말했다. 최수형(3학년·사진)은 19일 팀이 0-3으로 뒤지던 6회초 등판해 연장 11회 혈투가 끝나는 순간까지 마운드를 지켜 팀의 극적인 5-4 역전승을 이끌어내고 승리투수가 됐다. 이날 경기에서 최수형은 타자 24명을 상대해 1실점(0자책점), 4탈삼진을 기록했다. 피안타는 단 한 개.

마운드 밖에서도 최수형은 팀을 승리로 이끄느라 바빴다. 팀이 공격 중일 때 더그아웃에 들어가면 후배와 동료 선수들을 이끄는 ‘응원대장’ 역할을 자처했다. 최수형이 목 터져라 응원 구호를 선창하면 다른 선수들이 어깨동무를 하고 타석에 나간 타자를 응원했다. 그는 “원래 뭘 해도 신나게 하려는 성격이라 그렇게 하는 게 좋다”며 웃었다.


성격만큼 외모도 밝다. 186cm의 큰 키에 서글서글하고 큰 눈으로 주변 인기를 끌고 있다. 큰 무대에 서게 된다면 ‘스타의 요건’은 이미 갖추고 있는 셈이다.

주요기사

초등학교 3학년 때 수영이 하기 싫어 현재 성남고에서 3루수로 뛰고 있는 친구 박지호와 함께 리틀야구단 문을 두드렸다가 야구에 푹 빠지게 됐다는 최수형은 “이번 대회에서 꼭 4강 안에 든 다음 2년 선배인 LG 김영준 투수처럼 프로에 진출해 뛰고 싶다”고 말했다.

이원주 기자 takeoff@donga.com
#선린인터넷고#황금사자기#최수형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