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연장 11회 혈투… 선린인터넷 ‘명문의 힘’
더보기

연장 11회 혈투… 선린인터넷 ‘명문의 힘’

조응형 기자 입력 2019-06-20 03:00수정 2019-06-2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작년 창단 비봉고에 1-3 끌려가다 9회말 동점 만들고 승부치기 환호
최준석-권혁 등 배출 포철고는 신흥강자 라온고 가볍게 꺾어
선린인터넷고 이영훈(앞)이 19일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비봉고와의 제73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1회전에서 11회 연장 끝에 상대 투수 권순범의 밀어내기 볼넷으로 결승점을 얻어낸 뒤 동료들과 얼싸안고 기뻐하고 있다. 원대연 기자 yeon72@donga.com
고교야구 전통의 강호들이 신흥 강팀들을 상대로 자존심을 지켰다.

19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3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포항제철고는 주말리그 전·후반기 경기 B권역에서 전승을 거두며 올라온 신흥 강자 라온고를 5-1로 누르고 16강에 진출했다. 1981년 창단해 최준석(전 NC), 권혁(두산), 강민호(삼성) 등 걸출한 선수들을 배출한 포항제철고는 최근 수년간 유독 황금사자기와 인연이 없었다. 2016년부터 3년 연속 2회전 문턱을 넘지 못했다. 지난해에는 청룡기 결승에 올라 우승팀 광주동성고와 맞설 만큼 전력이 탄탄했지만 황금사자기에서는 성남고와 치른 1회전에서 3-4로 패해 탈락했다.

포항제철고 선발 백동운(3학년)은 6과 3분의 1이닝 1실점(비자책) 호투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백동운은 83구를 던지는 동안 사사구를 한 개도 내주지 않는 공격적인 투구를 했다. 193cm의 장신 투수인 그는 중학교 3학년까지 타자로 뛰다 키가 갑자기 커져 포지션을 바꿨다. 주말리그 전반기까지 시속 130km대 초중반에 머물던 구속을 5월 144km까지 끌어올렸다.

모자 안쪽에 ‘일구일혼(一球一魂)’이라는 글귀를 새긴 백동운은 “공 하나에 혼을 싣는다는 마음으로 던졌다. 빠른 카운트에 공격적으로 승부하려고 한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고 말했다. 김수관 포항제철고 감독은 “경기 전 상대 라온고가 높은 데서 내리꽂히는 공에 약하다는 분석을 했다. 장신에 힘이 좋은 백동운이 라온고 타선을 묶어준 것이 승인이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타선에서는 4번 타자 중견수 최인호가 2점 홈런으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주말리그 전반기 경상권 B권역에서 최우수선수상과 타점상을 휩쓴 최인호는 4회 상대 투수 고영선의 초구를 걷어 올려 우측 담장을 훌쩍 넘는 105m짜리 아치를 그렸다.

황금사자기 우승만 5차례로 오랜 기간 ‘야구 명문’으로 군림한 선린인터넷고는 11회 연장 승부치기 접전 끝에 비봉고를 5-4로 꺾었다. 지난해 창단한 비봉고는 창단 첫해 대통령배 8강에 오르며 돌풍을 일으킨 팀이다. 8회까지 1-3으로 끌려가던 선린인터넷고는 9회 볼넷 2개와 상대 실책을 묶어 3-3 동점을 만든 뒤 11회 승부치기서 2점을 추가해 승부를 결정지었다. 이날 6회부터 마운드에 오른 선린인터넷고 최수형(3학년)은 6이닝 1실점 호투로 역전승의 발판을 놓았다. 선린인터넷고 3번 타자 겸 포수로 나선 김건이(3학년)는 5타수 2안타로 활약했다.

올해 주말리그부터 17일 인천고와의 1회전까지 13연승 행진을 이어가던 광주동성고는 대전제일고에 7회 9-0 콜드게임 승을 하며 16강에 진출했다. 광주동성고는 23일 포항제철고와 8강 진출을 다툰다.
 
조응형 기자 yesbro@donga.com
#황금사자기#전국고교야구대회#선린인터넷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