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단독]한국당 “해경도 캄캄, 세관은 조난으로 허위보고”
더보기

[단독]한국당 “해경도 캄캄, 세관은 조난으로 허위보고”

장관석 기자 , 유근형 기자 입력 2019-06-20 03:00수정 2019-06-2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北어선 삼척항 노크귀순 파문]與 최고회의 침묵… 대변인 “유감” 자유한국당은 19일 해상판 ‘노크 귀순’ 사건에 대해 대대적인 공세에 나섰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해군, 해경, 육군의 3중 방어망이 완전히 뚫렸다”며 “북한 간첩선이었다면 어떤 일이 벌어졌겠느냐. 9·19 남북군사합의를 즉각 폐기하라”고 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대한민국 안보는 군(軍)이 아닌 어민이 지키고 있었다”고 말했다.

한국당 이양수 의원실에 따르면 군뿐만 아니라 해경 역시 112 신고가 접수되기 전까지 북한 어선의 정박 사실을 몰랐던 것으로 파악됐다. 또 한국당이 입수한 ‘북한 어선 조난 표류 중 예인 및 입항’ 보고서에 따르면 동해세관은 15일 “북한 어선이 조난 표류 중 해경에 의해 예인”, “북한 해역에서 조업 중 기관 고장으로 삼척항 인근 해역까지 표류, 우리 어선에 발견됐다”고 상부에 보고했다. 삼척항 정박 중 민간인 신고로 북한 선박과 선원이 발견됐는데도 “표류 중 어선에 발견됐다”고 허위 보고한 셈이다.

여당은 최대한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여당 지도부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사건을 거론하지 않았다. 하지만 논란이 이어지자 이해식 대변인은 이날 오후 늦게 논평을 내고 “이런 일이 발생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장관석 jks@donga.com·유근형 기자
#해상 노크귀순#북한#자유한국당#더불어민주당#동해세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