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독닙료리집’서 김구선생 주먹밥 맛보세요
더보기

‘독닙료리집’서 김구선생 주먹밥 맛보세요

조은아 기자 입력 2019-06-20 03:00수정 2019-06-2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신한희망재단 서울 익선동에 식당, 독립투사 한끼 재현… 한달 운영
신한금융그룹 신한희망재단이 서울 익선동에 문을 연 독닙료리집. 김구 선생이 즐긴 대나무 주먹밥 등을 맛볼 수 있다. 신한금융그룹 제공
신한금융그룹 신한희망재단은 19일 서울 종로구 익선동 한옥거리에 100년 전 독립투사들이 즐겨 먹었던 음식을 현대적으로 재현한 식당 ‘독닙료리집’을 열었다.

독닙료리집은 김구 선생이 5년간 일본군에 쫓기는 동안 즐긴 ‘대나무 주먹밥’, 여성 해외동포들의 독립운동 참여를 강조했던 지복영 선생이 먹던 ‘파전병’, 사탕수수밭에서 일하며 독립을 지원했던 하와이 이주동포들이 찾았던 ‘대구무침’ 등을 판매한다. 한식 외에도 프랑스에서 독립을 위해 외교 활동을 한 서영해 선생이 즐긴 것으로 추정되는 ‘해산물 스튜와 밀빵’, 안중근 선생이 중국 하얼빈에서 먹은 것으로 알려진 ‘궈바오러우(중국식 탕수육)’ 등도 선보인다.

독닙료리집은 다음 달 21일까지 약 1개월간 운영된다. 30석 규모로 매장 한편에는 독립운동 당시 분위기를 재현한 포토존도 마련했다. 추억의 과자 등 주전부리도 함께 제공할 예정이다. 휴무일인 월요일을 제외하고 매일 오전 11시에서 오후 9시까지 영업한다.



신한카드로 결제하는 고객은 20% 할인을 받을 수 있다. 신한카드 이용금액 일부는 독립유공자 후손 지원을 위한 기부금으로 쓰인다. 신한희망재단은 개점 하루 전인 18일 독립유공자 후손들을 초청해 시식행사를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조용병 신한희망재단 이사장, 한완상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장과 독립유공자 후손, 광복회 및 종로구청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주요기사

조은아 기자 achim@donga.com
#신한희망재단#서울 익선동#독닙료리집#독립투사 음식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