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빈 주차장 실시간 안내… 결제도 척척
더보기

빈 주차장 실시간 안내… 결제도 척척

신동진 기자 입력 2019-06-20 03:00수정 2019-06-2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SKT ‘T맵 주차’ 앱 선보여… 요금 미리 내 논스톱 출차
19일 서울 중구 SK텔레콤 사옥에서 실시간 주차 공간 조회부터 길안내, 자동결제까지 지원하는 스마트 주차 애플리케이션 ‘T맵 주차’ 서비스가 소개됐다. 김재명 기자 base@donga.com
앞으로 주차 공간을 찾아 동네 한 바퀴를 돌던 ‘숨바꼭질 주차’, 결제나 할인을 위해 차례를 기다려야 했던 ‘줄서기 정산’이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SK텔레콤은 19일 실시간 데이터 분석을 통해 덜 붐비는 주차장을 찾아 안내해주고 출차와 동시에 할인, 결제까지 알아서 하는 ‘T맵 주차’를 출시했다. 애플리케이션에서 목적지 인근 주차장을 검색하면 실시간 주차 가능 대수와 경로를 안내받을 수 있다. 차를 뺄 때는 별도의 정산절차 없이 미리 등록한 결제정보로 요금이 자동 부과돼 논스톱 출차가 가능하다. 주차장 인근 상점의 주차할인이나 T멤버십 할인 등이 알아서 적용돼 차액만 결제된다.

기존 주차안내 앱들은 주로 주차장 위치 검색과 요금 안내 위주였다면 T맵 주차는 현재 잔여 공간과 제휴매장 정보, 최단시간 길 안내까지 한 번에 제공한다. 미리 할인권을 구입했더라도 정해진 시간을 넘으면 정산소에 들러 추가요금을 내야 했던 불편함도 실시간 요금 결제로 보완했다. SK텔레콤 자회사 ADT캡스의 전국 2000여 출동대원과 24시간 콜센터 운영을 통해 주차장 관련 안전사고 대응과 실시간 민원도 처리한다.

SK텔레콤은 1년 동안 유동인구 및 T맵 출발·도착 데이터, 국토교통부 주차장 현황 정보 등을 분석해 전국의 주차 수요 및 공급을 분석했다. 현재 확보한 208곳(약 3만 대 면적)의 직영·제휴 주차장을 내년까지 600곳(약 10만 대)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종호 SK텔레콤 모빌리티 사업유닛장은 “데이터 분석을 정교화해 요일, 시간, 날씨에 따른 유연한 요금제를 만들고 합리적인 분단위 과금 체계를 도입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신동진 기자 shine@donga.com
#sk텔레콤#스마트 주차#t맵 주차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