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짜장면 발상지’ 공화춘 건물, 10월부터 보수공사
더보기

‘짜장면 발상지’ 공화춘 건물, 10월부터 보수공사

황금천 기자 입력 2019-06-20 03:00수정 2019-06-2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짜장면을 국내에서 처음 판매한 인천 중구 선린동 공화춘(共和春) 건물을 보수한다.

중구는 건물 목재 기둥과 바닥에서 균열을 보이고 외벽 누수현상을 보이는 인천시 등록문화재 공화춘을 10월부터 고친다고 19일 밝혔다. 구 관계자는 “아직까지 안전에는 큰 문제가 없지만 사전 대비한다는 차원에서 설계 용역을 발주하고 허가를 받아 보수공사를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1905년 산동회관(山東會館)으로 문을 연 공화춘은 1912년 쑨원(孫文)이 세운 중화민국을 기리기 위해 지금의 이름으로 바꿨다. 차이나타운의 대표적 중국음식점이었으나 1983년 문을 닫았다. 구는 2010년 공화춘 건물을 매입해 ‘공화춘’ 간판을 복원하고 기존 건물자재를 활용해 리모델링 작업을 마친 뒤 현재는 짜장면 탄생과 발전사를 보여주는 박물관으로 운영하고 있다. 구는 보수공사 규모와 기간에 따라 박물관 휴업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황금천 기자 kchwang@donga.com
주요기사
#선린동#공화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