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전시-충남도, 혁신도시 지정에 사활… 국토부 장관 만나 필요성 설명
더보기

대전시-충남도, 혁신도시 지정에 사활… 국토부 장관 만나 필요성 설명

이기진 기자 입력 2019-06-20 03:00수정 2019-06-2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민선 7기 대전시와 충남도의 최대 현안으로 혁신도시 지정이 떠올랐다.

허태정 대전시장과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17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만나 대전 충남의 혁신도시 지정 필요성을 설명한 것을 비롯해 본격적인 행보에 나섰다. 두 사람은 이날 “국토부가 발주한 혁신도시 성과평가 및 정책지원 연구 용역에 대전 충남 역차별 해소 방안이 반드시 반영돼야 한다”며 “그 해결책은 바로 혁신도시 지정”이라고 강조했다.

대전시와 충남도에 따르면 대전 충남은 세종시 건설, 정부출연기관이 입주한 대덕연구개발특구와 정부 외청이 입주한 정부대전청사가 있다는 이유로 혁신도시 지정에서 제외됐다. 이로 인해 수도권 공공기관이 이전하지 않아 지역인재 채용에서도 혜택을 받지 못했다. 반면 인구는 감소하고 원도심 쇠퇴 현상은 가속화하고 있다.

양 광역단체는 혁신도시로 지정되면 공공기관을 유치해 지방세 징수로 재정이 확충되고 관련 기업을 유치해 원도심 균형 발전에도 도움이 되며 산학연 지역혁신 체계를 구축하는 등의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주요기사

대전시는 지난달 5개 구청장과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 혁신도시추진단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지역 정치권과 공조하기로 했다.

허 시장은 “혁신도시 지정에 대전의 조직 역량을 모두 집중하겠다”며 지역 정치권과 시민단체 등이 참여하는 범시민 혁신도시 지정 추진 방안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양 지사는 “수도권을 제외한 광역단체 중 혁신도시가 없는 곳은 대전과 충남뿐”이라며 “혁신도시 지정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기진 기자 doyoce@donga.com
#혁신도시#대전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