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中企 52% “최저임금 내년 또 오르면 고용축소”
더보기

中企 52% “최저임금 내년 또 오르면 고용축소”

황성호 기자 입력 2019-06-19 03:00수정 2019-06-19 10: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5개 중소기업단체 경영난 호소
“2년새 영업익 19%-매출 14% 줄어… 내년엔 최소한 동결조치 필요”
최저임금위원회가 내년도 최저임금 심의에 착수한 가운데 중소기업 단체들이 최저임금을 동결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냈다. 중소기업 2곳 중 1곳은 내년도 최저임금이 오르면 고용을 축소하겠다고 답했다.

18일 중소기업중앙회, 소상공인연합회 등 15개 중소기업단체는 서울 영등포구 중소기업중앙회에서 ‘2020년 적용 최저임금에 대한 중소기업계 입장’ 기자회견을 열었다. 중소기업계는 “최근 2년 동안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으로 여러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내년도 최저임금은 최소한 동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중소기업 단체들은 이날 영세 중소기업 357곳을 대상으로 한 조사 결과도 발표했다. 조사에 따르면 최저임금으로 인한 기업 경영의 어려움 정도(100점 만점)는 2017년 5월 말 43.0점에서 올 5월 말 60.3점으로 올랐다. 매출 규모별로 봤을 때 지난해 매출액이 1억 원 미만인 업체들의 어려움 정도 상승 폭이 26.5점으로 가장 가팔랐다. 2년 전과 경영 상황을 비교했을 때 영업이익은 평균 19.4%, 매출은 14% 감소했다.


설문에 참여한 기업들이 2020년에 원하는 최저임금은 평균 8340원으로 올해보다 10원 적었다. 내년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오를 경우 고용을 축소하겠다고 답한 기업들이 52.1%로 절반을 넘었다. 신규 채용을 줄이겠다는 응답이 28.9%로 가장 많았고, 기존 인력을 해고하겠다는 응답도 23.2%로 뒤를 이었다. 아예 사업을 그만두겠다는 기업도 7.8%나 됐다. 반면 내년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줄면 37.3%는 고용 인력을 늘리겠다고 답했다.

주요기사

황성호 기자 hsh0330@donga.com
#최저임금위원회#중소기업#최저임금#평균 8340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