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서울국제도서전 19일 개막… 서울시, 공공도서관존 운영
더보기

서울국제도서전 19일 개막… 서울시, 공공도서관존 운영

홍석호 기자 입력 2019-06-19 03:00수정 2019-06-19 03: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시는 19일부터 23일까지 열리는 ‘2019 서울국제도서전(SIBF)’에서 ‘서울시 공공도서관존’을 운영한다고 18일 밝혔다. 국내 최대의 책 축제인 SIBF는 올해로 25회째다.

서울시 공공도서관존은 ‘도서전에 가면 도서관도 있고’라는 슬로건으로 운영되며 전시, 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총 3부의 전시는 인포그래픽과 영상, 사진 등을 통해 서울 공공도서관의 과거, 현재, 미래를 볼 수 있도록 구성했다.

주요 체험 프로그램으론 ‘접지 제본 책 만들기, 가족사진 이야기’ ‘원어민이 들려주는 책 스토리텔링’ ‘향으로 기억하는 나만의 책’ 등이 있다. 22일에는 도서관, 출판사, 서점, 독서동아리 관계자들이 모여 ‘독서문화 생태계 활성화 방안’을 주제로 콘퍼런스를 진행한다.


홍석호 기자 will@donga.com
주요기사
#서울국제도서전#서울시#공공도서관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