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인보사 의혹’ 이웅열 前코오롱회장 출국금지
더보기

‘인보사 의혹’ 이웅열 前코오롱회장 출국금지

김동혁 기자 입력 2019-06-17 03:00수정 2019-06-1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檢, 허위자료로 허가신청 여부 수사 코오롱생명과학의 골관절염 유전자 치료제 인보사케이주(인보사)의 허가 서류 조작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웅열 전 코오롱그룹 회장(63)을 출국 금지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권순정 부장검사)는 인보사 투약 환자들로부터 고발당한 이 전 회장에 대해 최근 출국금지 조치를 내렸다고 16일 밝혔다.

인보사는 수술하지 않고도 손상된 연골을 자라게 하는 연골세포(1액)와 연골세포를 자라게 할 수 있는 주사제(2액)로 구성된 세계 최초의 골관절염 유전자 치료제로 알려져 있다. 2017년 7월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허가를 받았지만 1년 10개월 만인 지난달 28일 식약처는 품목 허가를 취소했다. 올 3월 말 인보사의 주성분 중 하나가 종양을 유발할 우려가 있는 신장(콩팥) 세포였다는 의혹이 제기됐기 때문이다.


검찰은 코오롱생명과학 측이 인보사 2액 성분이 연골세포가 아니라는 점을 알면서도 숨기고, 허위 자료를 식약처에 제출해 허가를 받았을 가능성에 대해 수사 중이다. 인보사의 미국 임상 3상이 추진되던 지난해 11월 이 전 회장은 회장직에서 물러났지만 이 전 회장은 코오롱생명과학의 지분을 10% 넘게 보유한 대주주다.

주요기사

앞서 식약처는 지난달 31일 약사법 위반 혐의로 코오롱생명과학과 이 회사의 이우석 대표를 검찰에 고발했다. 이 전 회장은 당시 식약처의 고발 대상에서는 빠졌다. 하지만 인보사를 투약한 환자들과 인보사의 개발·판매사에 투자한 주주들은 이 전 회장을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혐의 등으로 고발했다.

검찰은 이달 초 코오롱생명과학과 식약처를 압수수색해 인보사 허가 당시의 관련 자료를 확보했으며, 코오롱생명과학 관계자 등을 곧 소환해 허가 서류 조작 여부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김동혁 기자 hack@donga.com
#인보사#이웅열#코오롱생명과학#허가 서류 조작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