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U-20월드컵]한국, 우크라이나에 져 준우승…FIFA 대회 남자 최고성적
더보기

[U-20월드컵]한국, 우크라이나에 져 준우승…FIFA 대회 남자 최고성적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6-16 09:09수정 2019-06-16 09:1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대한축구협회 인스타그램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이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우크라이나에 역전패하면서 준우승을 기록했다.

한국 대표팀은 16일 새벽(이하 한국시간) 폴란드 우치의 우치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2019 FIFA U-20 폴란드 월드컵 결승전에서 이강인(발렌시아)의 선제골을 지키지 못하고 우크라이나에 1-3으로 역전패했다.

대표팀은 전반 4분 만에 터진 이강인의 페널티킥 선제골로 앞서 나갔지만, 이후 우크라이나에 3골을 내주며 패했다.


대표팀은 아시아축구연맹(AFC) 가맹국 최초 우승에 도전했지만 아쉽게 우승 트로피를 놓쳤다.

주요기사

그러나 한국 남자축구 사상 첫 FIFA 주관대회 결승 진출에 이어 역대 최고 성적인 준우승을 차지하며 한국 남자 축구의 새 역사를 썼다.


뿐만 아니라 이강인은 대회 최우수 선수에게 주어지는 ‘골든볼’을 수상했다. 이강인은 이번 대회에서 2골 4도움을 기록하는 맹활약으로 팀을 결승까지 이끌었다.

정정용 감독은 경기 후 “국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 밤늦은 시간까지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며 “선수들도 최선을 다했다. 선수들에게도 감사한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선수들이 90분 동안 최선을 다해 할 수 있는 부분을 전술·전략적으로 잘 수행했다”며 “감독인 제가 부족한 부분들로 인해 좀 더 잘할 수 있는 것을 못 했다. 이번 경기를 통해 더 발전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정 감독은 이날 패인에 대해서는 ”선제골을 넣고 나서 공격적으로 하고자 하는 것들을 못 했다. 경기장에서 지키려고만 했던 부분이 아쉽다. 후반전에 최선을 다했지만 골 결정력이 부족했다”고 분석했다.

이번 대회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꾸역꾸역 팀’이라는 말을 들을 정도로 경기력에 대한 비판도 있었던 한국은 경기를 거듭하면서 비판을 불식시켰다.

정정용 호의 준우승 쾌거에 누리꾼들은 “아쉽지만 준우승이라는 사상 최대의 결과를 얻어낸 그대들이 자랑스럽습니다”, “덕분에 대회 기간 즐거웠습니다. 감사합니다”, “멋진 태극전사들! 지금까지 힘들게 잘 싸워줘서 너무 고맙다”, ”결승까지 온 게 어디야! 덕분에 즐거웠다”, “누구도 기대하지 않았던 20세 월드컵에서 전세계를 주목시킨 것 만으로도 대단하신 업적을 이루어 내신 겁니다. 충분히 값진 준우승이었습니다”, “생에 월드컵 결승을 볼 수 있게 해줘서 고맙습니다”라며 대표팀을 격려했다.

한편 대표팀은 17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정오세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서 열리는 환영행사에 참석한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