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제조업 투자 ‘脫코리아’
더보기

제조업 투자 ‘脫코리아’

세종=김준일 기자 , 이새샘 기자 입력 2019-06-15 03:00수정 2019-06-1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분기 해외투자 58억달러 역대 최대… 국내투자는 17% 줄어 고용 악영향 올 1분기(1∼3월) 국내 제조업체가 해외에 투자한 금액이 사상 최대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국내 설비투자는 17% 넘게 감소했다. 제조업의 ‘탈(脫)한국’ 조짐이 가속화하면서 고용난이 점점 심해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14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1분기 한국의 해외 투자액은 141억1000만 달러(약 16조7000억 원)로 작년 1분기보다 44.9%(43억7000만 달러) 늘었다. 1분기 해외 투자는 관련 통계가 나오기 시작한 1980년 4분기(10∼12월) 이후 분기 기준 최대 규모다.

특히 제조업 분야 해외 투자가 57억9000만 달러로 작년 동기의 2.4배 수준으로 늘어 역시 사상 최대치였다. CJ제일제당이 2조1000억 원을 들여 미국 냉동식품업체 슈완스를 인수하는 등 미중 무역전쟁으로 보호무역주의가 확대되는 상황에서 미국 현지 시장을 개척하려는 투자가 늘었기 때문이다. 1분기 국내 기업이 미국에 투자한 금액은 36억5000만 달러로 전체 해외 투자액의 27%에 이른다.

반면 기업의 국내 투자는 감소하고 있다. 1분기 설비투자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7.4% 줄었다. 외국인이 한국에 직접 투자한 금액도 1분기 31억7000만 달러로 1년 전보다 35.7% 감소했다.

주요기사


세종=김준일 jikim@donga.com·이새샘 기자
#제조업 탈한국#해외 투자#국내 투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