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횡설수설/서영아]고령사회의 혐로(嫌老)
더보기

[횡설수설/서영아]고령사회의 혐로(嫌老)

서영아 논설위원 입력 2019-06-12 03:00수정 2019-06-1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자아도취적 직장 상사, 고압적인 아저씨, 부패한 정치인….’

영국의 경제전문지 이코노미스트 최신호(아시아판)가 한국의 ‘꼰대’에 관해 집중 조명했다. 서열문화에 집착하는 나이 든 사람들을 꼰대로 꼽고 여기에 저항하는 한국 젊은이들의 세태를 ‘변화의 신호’라고 분석했다. 지금은 권위에 도전하는 젊은이들이 막상 윗사람이 되면 역시 꼰대라는 조롱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도 덧붙였다.

▷고령화가 급속히 진행되면서 오랜 경로사회의 전통도 빛이 바래듯 노인을 비하하거나 혐오하는 표현들이 기승을 부린다. 국가인권위 노인인권보고서에 따르면 청년층 80%가 노인에 대해 부정적인 편견을 갖고 있다고 한다. 이런 경향은 65세 정년 연장 논의가 시작되면 더 심해질 수 있다. 가뜩이나 부족한 청년 일자리를 노인들이 빼앗는 것 아니냐는 우려는 짚어봐야 할 대목이기도 하다.


▷인구 4명 중 한 명이 고령자인 일본에서는 2010년을 전후해 ‘혐로(嫌老)사회’라는 신조어가 확산됐다. 윗세대에 비해 머릿수도 돈도 적은 청년들의 눈에 노인들은 평생 호시절을 보내고 노후복지마저 알뜰하게 챙기는 ‘먹튀’ 세대로 보였다. 40년 뒤면 현역 세대 1.25명이 노인 1명을 부양해야 하는 사회가 된다니, 자신의 노후를 생각하면 암담할 법도 하다. 급증하는 고령 운전자 교통사고에서 보듯 ‘마음 같지 않은’ 노년의 현실도 전 사회가 함께 감당해야 한다. 공해 대신 ‘노해(老害)’, 약육강식 대신 ‘약육노식(若肉老食)’ 같은 신조어들이 유행했다. 이런 가운데 고령 세대 스스로가 ‘현명하게 늙어가는(賢老)’ 사회를 만들자는 원로 작가의 제언이 나와 반향을 일으키기도 했다.

주요기사

▷한국 노인의 현실은 더 심각하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6개 회원국 중 가장 오래(평균 73세까지) 일하고, 가장 가난하며(빈곤율 46%), 자살률에서도 1위(OECD 평균의 3.5배)를 기록했다. 부모 부양과 자녀 교육에 ‘올인’한 뒤 자신의 노후 준비가 부족한 현실과 맞닥뜨리고 있다. 조금 뒤처지면 버려놓고 저만치 내빼는 세상에서, 노인들은 햄버거 가게에서 주문 하나 하기도 힘들어졌다.

▷15일은 ‘세계 노인학대 인식의 날’이자 우리 복지부가 정한 ‘노인학대 예방의 날’이다. 학대에는 방치나 무관심 빈곤도 해당된다. 누구나 공평하게 1년에 한 살씩 늙는다. 자신에게 반드시 닥칠 미래를 혐오의 대상으로 여겨야 한다면 그 인생 사이클은 얼마나 비참할까. 노인이 살기 좋은 세상이 후대도 살기 좋은 세상임을 새겨봐야 한다.

서영아 논설위원 sya@donga.com
#고령사회#혐로#노인 비하#노인학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