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트럼프, 시진핑과 회담 결렬땐 기꺼이 관세 부과”
더보기

“트럼프, 시진핑과 회담 결렬땐 기꺼이 관세 부과”

구가인 기자 입력 2019-06-10 03:00수정 2019-06-10 04: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反화웨이 샌드위치]美재무 “G20서 무역협상 타결 시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달 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만나 무역협상 타결을 시도하겠지만 회담이 잘되지 않으면 ‘아주 기꺼이(perfectly happy)’ 중국에 추가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이 9일 밝혔다.

므누신 장관은 이날 미 CNBC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28, 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시 주석을 만난 후 추가 관세 부과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행동을 보길 원한다. 대통령은 (양국이) 합의를 향해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는지를 확실히 하고 싶어 할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이 회담 후 관세 추가 부과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전했다.

므누신 장관은 또 “중국이 협상을 위해 앞으로 나아가려 한다면 우리도 앞으로 나아갈 준비가 돼 있다. 하지만 중국이 나아가려 하지 않으면 대통령은 관계 균형을 맞추기 위해 아주 기꺼이 관세 부과를 진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은 지난해 2000억 달러의 중국산 제품에 10% 관세를 부과했다. 지난달 10일에는 이를 25%로 올렸고 향후 3250억 달러의 중국산 제품에 추가로 25%의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예고했다.


그는 양국이 날카롭게 맞서고 있는 기술 이전 문제에 대해서도 중국을 강하게 압박했다. 미국은 중국이 자국에 진출한 해외 기업에 강제 기술 이전을 요구하는 것을 사실상의 기술 탈취라며 반발하고 있다. 므누신 장관은 “우리에겐 매우 중요한 사안이고 합의에 꼭 필요한 요소다. 무슨 합의를 하건 꼭 포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한편 일본 교도통신 등은 8, 9일 일본 후쿠오카에서 열린 G20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 공동성명에서 당초 예상과 달리 보호무역주의에 대한 반대·우려 표명이 빠졌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 취임 후 날로 보호무역주의 정책을 강화하고 있는 미국이 공동성명에 이 문구를 넣는 것을 꺼렸기 때문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구가인 기자 comedy9@donga.com
#트럼프#시진핑#화웨이#g20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