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민 54% “미세먼지 해결, 中과 공조해야”
더보기

국민 54% “미세먼지 해결, 中과 공조해야”

강은지 기자 입력 2019-06-10 03:00수정 2019-06-1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가기후환경회의 토론회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가운데)이 9일 ‘신(新)만민공동회, 미세먼지 해법을 말하다’ 생방송에 참석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국민의 80.3%가 미세먼지 발생 원인으로 ‘중국 등 국외 유입’이라고 응답한 조사 결과가 나왔다. 대통령 직속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국가기후환경회의’가 전국의 성인 2602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9일 공개한 결과에 따르면 정부가 미세먼지 대응을 ‘못하고 있다’고 응답한 국민이 75.3%를 차지했다. 효과적인 미세먼지 대책으로는 ‘중국과의 외교적 공조를 통한 해결’(54.4%)을 가장 많이 주문했다.

이 같은 국민인식조사 결과는 국가기후환경회의가 미세먼지 의제를 발굴하기 위해 9일 서울 여의도 KBS에서 개최한 첫 토론회에서 공개됐다. 토론회에는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과 조명래 환경부 장관도 참석했다. 반 위원장은 “아주 담대하고 과감한 정책을 내놓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전문가들은 우선 국내 문제부터 해결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공성용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기후대기안전본부장은 “중국과 서로 탓하기 전에 국내 미세먼지 배출원 중 우리가 아직 모르고 있거나 과소평가된 배출원을 찾아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은지 기자 kej09@donga.com
주요기사
#미세먼지 발생 원인#중국 미세먼지 유입#반기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