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여수 거북선 조형물 계단 ‘와르르’ 5명 추락
더보기

여수 거북선 조형물 계단 ‘와르르’ 5명 추락

여수=이형주 기자 입력 2019-06-10 03:00수정 2019-06-10 09: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 찍던 일가족 골절 등 부상… 4일전 안전점검땐 ‘이상무’
8일 전남 여수시 이순신광장 앞 거북선 조형물의 나무계단참을 지탱하던 십자형 받침목 2곳이 부러지면서 일가족 5명이 추락해 중경상을 입었다. 119 구급대원들이 부상자 응급처치를 하고 있다. 여수소방서 제공

8일 오후 8시 23분 전남 여수시 중앙동 이순신 광장. 길이 약 26.2m, 높이 6.6m, 폭 10.6m의 거북선 조형물 옆면과 이어진 나무계단참에 일가족 8명이 섰다. 지상에서부터 약 3m 높이까지 이어진 나무계단의 계단참은 여수 밤바다를 배경으로 사진 찍는 명소다.

순간 가로 1.5m, 세로 1.5m, 두께 약 3cm인 바닥이 무너져 내리면서 기념 촬영하려던 이들 중 5명이 3m 아래 시멘트 바닥으로 떨어졌다. 이 사고로 어머니 A 씨(84)는 허리골절상을 입었고 큰딸 B 씨(60)는 뇌출혈을 일으켰다. 둘째 딸(59)과 사위(57), 셋째 딸(57)은 늑골이 부러지는 등 부상했다. 서울과 인천에 사는 노모와 딸 다섯, 사위 두 명 등 8명은 효도관광 차 여수에 왔다가 사고를 당했다.

전남 여수경찰서는 바닥을 받치던 십자형 버팀목이 부러진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여수시가 제대로 안전관리를 했는지도 살펴보고 있다.


2014년 만들어진 이 거북선은 한 해 관광객 약 60만 명이 찾는 여수 명물로 자리 잡았다. 여수시 측은 “4일 안전점검을 마쳤는데 사고가 났다”며 당혹스러워했다. 시는 거북선을 임시 폐쇄하고 정밀 안전점검을 하는 한편 A 씨 가족 지원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다른 관광시설 50곳의 안전점검도 실시하기로 했다.

주요기사

여수=이형주 기자 peneye09@donga.com
#여수#거북선 조형물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