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또래 3명에게 새 삶 주고 떠난 초등생
더보기

또래 3명에게 새 삶 주고 떠난 초등생

부산=강성명 기자 입력 2019-06-08 03:00수정 2019-06-0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월 호텔수영장 사고후 혼수상태… 간-신장 등 장기 기증하고 눈 감아
부모 “하늘나라에서 행복해” 오열
경찰, 호텔 5명 기소의견 송치 방침
부산의 한 호텔 수영장에서 사고를 당한 뒤 혼수상태에 빠져 100일 넘게 의식을 되찾지 못하던 초등학생이 또래 3명에게 장기를 기증하고 눈을 감았다.

7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에 따르면 이모 군(12)의 부모는 최근 병원 측으로부터 아들이 의식을 되찾기는 어려울 것 같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한다. 이 군의 부모는 고심 끝에 아들의 좌우 신장과 간을 아들 또래 3명에게 기증하기로 결정했고 5일 수술이 진행됐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 관계자는 “이 군 부모는 상태가 점점 악화돼 가는 아들을 보고 이대로 떠나보내는 것보다는 아들의 삶에 의미를 부여해 주는 게 맞겠다고 판단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숨진 이 군은 올해 2월 17일 부산 해운대 그랜드호텔 실내수영장에서 물속 사다리 계단과 벽 사이에 팔이 끼는 사고를 당해 약 12분간 물속에 잠겨 있었다. 당시 수영장에 있던 한 미국인이 물속에 잠긴 이 군을 보고 급히 구해 병원으로 옮겼지만 이 군은 끝내 의식을 회복하지 못했다.

이 군의 부모는 아들을 떠나보내며 오열했다고 한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 관계자는 “이 군은 착한 심성으로 애교가 많고 교우 관계가 좋아 주변 사람들로부터 사랑을 많이 받고 자란 학생이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 군 어머니는 아들과의 작별 순간에 ‘키우는 동안 엄마를 웃게 해주고 행복하게 해준 고마운 아들아, 끝까지 훌륭한 일을 해줘서 자랑스럽다. 언제나 사랑하고 하늘나라에서 행복해’라고 말하며 눈물을 멈추지 못했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이 군의 사고를 수사해 온 해운대경찰서는 호텔의 부실한 안전관리가 사고로 이어졌다고 판단하고 총지배인 등 호텔 관계자 5명을 과실치사 혐의로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할 예정이다. ‘체육시설 설치·이용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이 군이 사고를 당한 호텔 수영장에는 2명의 전담 안전요원이 있어야 했다. 하지만 이 호텔은 전담 안전 직원을 1명만 두고 나머지 1명은 수영강사가 겸임하도록 한 사실이 드러났다.

부산=강성명 기자 smkang@donga.com
#부산 호텔 수영장사고#장기기증#수영장 안전요원#부실관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