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보험사 가계대출 9년만에 줄어들어
더보기

보험사 가계대출 9년만에 줄어들어

장윤정 기자 입력 2019-06-06 03:00수정 2019-06-0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부동산 위축에 1분기 잔액 8000억↓
부동산 거래가 줄어들면서 보험사 가계대출 잔액이 약 9년 만에 처음으로 감소했다. 금융감독원은 올해 3월 말 기준 보험회사의 전체 대출채권 잔액이 224조7000억 원으로 전 분기 말 대비 0.5%(1조2000억 원) 늘어났다고 5일 밝혔다. 이 중 기업대출 잔액은 103조1000억 원으로 전 분기 말보다 1.9%(1조9000억 원) 증가했지만 가계대출 잔액은 121조 원으로 같은 기간 0.6%(8000억 원) 줄어들었다. 주택담보대출이 5000억 원, 보험계약대출이 3000억 원씩 감소한 결과다. 보험사 가계대출 잔액이 전 분기 대비 감소한 것은 2010년 2분기 이후 약 9년 만이다.


장윤정 기자 yunjung@donga.com
주요기사
#보험 가계대출#부동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