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7일 단오… “창포물로 비단같은 머릿결을”
더보기

7일 단오… “창포물로 비단같은 머릿결을”

김동주 기자 입력 2019-06-06 03:00수정 2019-06-0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5일 서울 종로구 삼청로 국립민속박물관 야외에서 외국인들이 창포물에 머리를 감고 있다. 음력 5월 5일인 단오에 창포 삶은 물로 머리를 감으면 악귀를 쫓을 뿐 아니라 머리에 윤기가 생겨 습기 많은 여름에 비듬이나 피부병이 생기지 않는다는 데서 유래한 전통이다. 올해 단오는 7일이다.


김동주 기자 zoo@donga.com
주요기사
#단오#창포물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