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단독]“유람선 인양 시기는 수심에 달려… 유족 걱정없게 꼭 성공할 것”
더보기

[단독]“유람선 인양 시기는 수심에 달려… 유족 걱정없게 꼭 성공할 것”

코마롬=동정민 특파원 입력 2019-06-06 03:00수정 2019-06-06 03: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다뉴브강 침몰지점 향해 출발한 인양선 선장 인터뷰
4일(현지 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78km 떨어진 코마롬에 인양선 클라크 애덤호가 정박해 있다. 클라크 애덤호는 5일 오후 4시경 부다페스트에 도착해 유람선 허블레아니호를 인양한다. 코마롬=동정민 특파원 ditto@donga.com
5일 오전 6시(한국 시간 오후 1시)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78km 떨어진 코마롬에서 인양선 ‘클라크 애덤’호가 부다페스트를 향해 출발했다. 지난달 29일 침몰한 유람선 ‘허블레아니’호를 물 밖으로 꺼낼 배다.

동아일보 취재진은 국내외 언론 중 최초로 출발 12시간 전인 4일 오후 6시 코마롬에 정박 중인 클라크 애덤호에 올랐다. 예네이 줄러 선장은 한 시간 동안 함께 배를 둘러보고 인양 계획을 설명했다. 예네이 선장은 기자에게 “사고 피해자 가족들의 아픔을 잘 알고 있다. 인양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말부터 꺼냈다.

헝가리 북서부에 있는 코마롬은 다뉴브강을 끼고 슬로바키아 코마르노와 마주 보고 있다. 이곳에서 사고 현장까지 도착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약 10시간. 이 배는 사고 다음 날부터 수심이 낮아져 유람선 인양이 가능해질 시점을 줄곧 기다려 왔다. 예네이 선장은 “지난달 30일 ‘인양을 준비하라’는 정부의 연락을 받았다. 정부가 이 배를 선택한 건 무려 300t짜리 배를 들어 올린 경험이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클라크 애덤호의 예네이 줄러 선장.
1980년 만들어진 클라크 애덤호는 길이 73m, 높이는 최대 52m에 달한다. 12년째 이 배를 몰고 있는 예네이 선장은 경력 30년의 베테랑이다. 이 배의 단독 인양 가능 무게는 200t. 예네이 선장은 “2013년 코마롬 다뉴브강에 가라앉은 길이 약 80m, 무게 약 300t이던 작업선을 다른 배와 함께 한 달에 걸쳐 인양한 적이 있다. 2년 전에도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15t짜리 배를 단 3시간 만에 인양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그와 함께 운항과 인양을 통제할 관제실로 올라갔다. 예네이 선장은 휴대전화로 매 시간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수심을 점검해 수첩에 적었다. 작업을 위한 꼼꼼한 준비를 하는 것이다. 4일 오후 6시 당시 수심은 472cm였다. 그는 “예측에 따르면 7일 수심이 422cm까지 내려간다고 한다. 이 정도면 인양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관제실에는 이 배가 지금 들어올리고 있는 물체의 무게를 표시해주는 화면도 있었다. 예네이 선장은 “허블레아니호의 무게는 50t이지만 물에 잠겨 있어 실제 무게는 60∼70t으로 늘었을 것”이라며 “인양하기에 크게 어려운 무게는 아니지만 줄을 잘 연결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단 줄을 묶는 데 성공하면 끌어올리는 작업은 하루에 끝낼 수 있다”고도 덧붙였다.

다만 그는 “선박이 가라앉은 지 오래됐기 때문에 끌어올릴 때 파손 위험이 있다. 파손 우려가 있으면 인양 작업을 중단하고 다른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했다.

예네이 선장이 기자에게 인양에 사용할 줄을 보여줬다. 철로 된 한 개의 줄을 한 손으로 들어보니 꽤 무거웠다. 그는 “이 줄 8개를 하나로 묶어 앞쪽에 줄 4개와 닻 2개, 뒤쪽에 줄 2개와 닻 1개를 사용해 인양에 사용한다. 물에 닿아도 녹슬지 않는 방수 기능을 갖췄고 워낙 촘촘해 줄이 끊어질 일은 없을 것”이라고 했다. 8개를 하나로 묶으면 최대 400t의 무게를 견딜 수 있다고도 덧붙였다.

이번 인양 작업에는 예네이 선장 외에 선원 10명도 참여한다. 부선장 역할을 맡고 있는 졸트 씨도 “우리 모두 다양한 배를 인양한 경험이 풍부하다. 반드시 인양에 성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코마롬=동정민 특파원 ditto@donga.com
#헝가리 유람선 침몰 참사#인양선#클라크 애덤#예네이 줄러 선장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