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反화웨이 전선’ 동참 압박한 해리스
더보기

‘反화웨이 전선’ 동참 압박한 해리스

한기재 기자 입력 2019-06-06 03:00수정 2019-06-0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5G 보안은 동맹 보호 위한 핵심… 신뢰할 수 있는 공급자 선택해야”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5일 서울에서 열린 한 행사에서 ‘5세대(5G) 네트워크 사이버 보안’을 언급하며 미국이 주도하고 있는 중국 화웨이를 상대로 한 무역제재에 한국이 동참해 줄 것을 요청하고 나섰다.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 최고위 관계자가 서울 한복판에서 ‘반(反)화웨이 전선’에 문재인 정부도 함께하라고 밝힌 것은 처음이다.

해리스 대사는 이날 서울 강남구 페이스북코리아에서 열린 ‘클라우드의 미래’ 콘퍼런스에서 기조연설자로 참석해 “5G 네트워크상 사이버 보안은 동맹국 통신을 보호하기 위한 핵심 요소”라며 “(화웨이 제품을 사용할 경우) 단기적인 비용 절감은 솔깃할 수 있지만 신뢰할 수 없는 (5G) 공급자를 선택하면 장기적인 리스크와 비용이 매우 클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화웨이를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으나 ‘신뢰할 수 없는 5G 공급자’를 피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며 우회적으로 화웨이의 5G 설비를 도입해서는 안 된다고 밝힌 것이다.

해리스 대사의 이날 연설은 중국 외교부 당국자가 “한국이 (미중 무역 갈등에서) 올바른 판단을 해야 한다”고 언급했다는 사실이 보도된 날 나온 것이다. 한국을 향한 미중의 ‘샌드위치 압박’이 더욱 가속화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한기재 기자 record@donga.com
관련기사




#해리스 주한대사#화웨이 제재#미중 무역전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