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中 “韓, 미중 갈등서 올바른 판단해야” 사드 거론 압박
더보기

中 “韓, 미중 갈등서 올바른 판단해야” 사드 거론 압박

베이징=외교부 공동취재단, 한기재 기자 입력 2019-06-05 03:00수정 2019-06-05 04: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외교부 당국자, 무역전쟁 관련 밝혀 미중 간 무역전쟁의 격화로 한국이 양국 사이에서 일종의 ‘선택의 기로’에 놓였다는 우려가 나오는 가운데 중국 외교부 당국자가 “한국이 올바른 판단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근 미국이 전방위적 무역 제재를 가하며 미중 갈등의 핵(核)으로 떠오른 중국의 통신장비업체 화웨이를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다. 하지만 당국자의 이 같은 발언은 ‘화웨이 사태’에서 한국 정부와 기업의 태도를 압박하는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이 당국자는 지난달 28일 중국 외교부를 방문한 한국 기자들과 만나 미중 무역갈등이 한중 관계에 미칠 영향을 묻는 질문에 “미국이 바란다고 (대중 무역 제재에) 동참하는 것이 옳은지, 옳지 않은지 한국 정부와 기업이 판단해야 한다”며 “한국이 올바른 판단을 해야 하며 또 그렇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한미동맹에 대해 존중한다”면서도 “중국의 안보 이익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선을 지켜야 한다. (이에 대해) 한국 정부와 솔직하게 의견을 교환하고 조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문제로 빚어졌던 한중 갈등을 언급하며 양국 관계를 위협하는 ‘새로운 변수’를 경계해야 한다는 취지의 언급도 나왔다. 당국자는 “사드의 한국 배치 이후 (한중) 양국 관계가 발전하기가 (어려운데) 새로운 변수가 생기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 가능성에 대해서는 “협의는 계속 하고 있으나 구체적인 계획은 솔직히 공유할 만한 게 아직 없다”고 말해 이달 내 방한이 쉽지 않다는 관측에 힘을 실었다.


이 당국자는 한국과 중국이 ‘동시행동’을 골자로 하는 북한 비핵화 해결법을 관철시켜야 한다며 “제재 완화가 북한의 관심 사안이니 이를 해결하는 노력을 해야 한다. 한국도 같이 미국 설득에 동참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북한 입장에선 지난 1년간) 다양한 정상회담을 통해 ‘비핵화를 실현하겠다’ ‘새로운 관계를 구축하겠다’고 했는데, (미국이) 호응을 안 해주니 기분 나쁠 수가 있다”라는 해석을 내놓은 것. 또 북한의 최근 미사일 발사에 대해서는 “북-미 대화가 진전이 없자 불만 표시를 했다고 본다”고 평가했다.

관련기사


베이징=외교부 공동취재단·한기재 기자 record@donga.com
#외교부#무역전쟁#북한 비핵화 해결법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